삼성바이오로직스, 글로벌 진출 본격화…샌프란에 R&D센터 개소

보스턴·유럽·중국 등지로 글로벌 R&D 센터 순차적 확대
2030년까지 전체 CMO 수주물량 50% CDO 기반 확보 목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CDO R&D 센터를 열고 온라인 기념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진행된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김태한 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삼성바이오로직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의약품 위탁연구개발(CDO) 센터를 열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합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29일 샌프란시스코 위탁개발(CDO) R&D 센터 개소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센터 규모는 약 61만 2000평입니다. 샌프란시스코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첫 해외 진출지로, 2500여개 바이오기업들이 모여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김태한 사장은 “CDO, CMO 서비스가 필요한 다수의 잠재 고객사와 현 고객사가 현지에 분포해 있고, 또 인천 송도 본사와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지역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샌프란시스코를 첫 해외 진출지로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CDO R&D센터에는 인천 송도 본사 CDO 서비스 플랫폼이 구축됐습니다. 이 센터를 통해 현지 글로벌 빅파마, 바이오테크와 원할한 커뮤니케이션을 하며 고객사 의약품 개발 과정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고객사와의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잠재 고객이 밀집한 주요 지역에 CDO R&D 센터를 추가로 구축해 나갈 예정입니다. 샌프란시스코를 시작으로 보스턴, 유럽, 중국 등 CDO R&D 센터를 구축해 고객사를 늘려간 다는 방침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8년 CDO 사업에 진출한 이후 60여건의 수주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올해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계획(IND) 승인(2건), 유럽의약청(EMA) IND 승인(1건)을 성공했습니다.

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포주 개발 단계부터 위탁개발한 지아이이노베이션의 과제(GI-101)가 중국 심시어에 9000억원 규모의 기술 수출을 완료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 CDO 속도는 업계에서 강점으로 꼽고 있습니다. 세포주 개발부터 원료 의약품 생산까지 6개월, 완제 생산까지는 7개월로 소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상태입니다. 이는 현재 글로벌 주요 기업들이 내세우는 동일 범주(세포주 개발부터 원제 및 완제 생산)의 개발 기간인 12개월보다 약 두 배 빠른 수준입니다.

지난 8월에는 바이오 신약 세포주 개발에 있어서 세포 발현량을 업계 대비 대비 2배 가량 높이고 세포 생존율을 90% 이상으로 개선한 삼성 고유의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위탁생산(CMO)사업도 순항하고 있습니다. 2010년 시작한 바이오의약품 CMO 사업은 현재 총 36만 4000리터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규모를 갖춘 상태로 업계 1위입니다. 오는 2023년에는 제 4공장 (25만 6000리터)까지 합류하며 세계 바이오의약품 물량의 30%를 담당하게 될 예정입니다.

앞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위탁연구(CRO)-위탁개발(CDO)-위탁생산(CMO)에 이르는 ‘엔드투엔드 원스톱 서비스(end-to-end one stop service)’ 체계를 구축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최근 CRO로 사업 부문을 확장하고 있는데요. ‘항체 제작’ 서비스를 포함하는 CRO 사업에 2021년 본격 착수해 2030년 세계 최고 CRO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목표를 세웠습니다.

특히 최근 증설 계획을 발표한 제4공장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CMO 물량 50%를 CDO 사업을 통해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이번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텍 회사들에 더 가까이 위치한 ‘Next-door CDO·CMO Partner’로서‘Faster & Better’라는 슬로건으로 세계 바이오텍 고객들의 신약 개발 경쟁력을 더욱 향상시키고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고자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송도 갯벌에 시작했지만 2020년 CMO 챔피언을 달성했으며, 이번 샌프란시스코 CDO R&D센터를 시작으로 2025년은 CDO 글로벌 챔피언, 올해 시작하는 CRO는 2030년 챔피언을 목표로,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고 고객 만족도 높은 CRO·CDO·CMO 원스톱 서비스 가 가능한 글로벌 최고 혁신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