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암 환자 5년간 56.2% 급증…유방암도 해마다 5%↑

생보협회 “보험 통한 대비 필요”..진단·수술비 보장
이미지ㅣ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유방암이나 전립선암 같은 여성, 남성질환이 크게 늘면서 생명보험사들도 이를 보장하는 보험상품을 다양한 방식으로 내놓고 있습니다.

29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대표적 여성질환인 유방암의 경우 지난 2002년 이래로 발병률이 연간 5% 안팎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남성에게 주로 나타나는 전립선암은 최근 5년간 환자 수가 56.2% 늘었습니다.

이처럼 생식기나 유방에서 발병률이 높아지자 생보사들도 이를 보장하는 상품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습니다. 교보라이프플래닛의 ‘e여성 건강보험’은 유방암과 여성생식기암 등 주요 질환 진단 시 최대 2000만원을 지급합니다. 여성 4대 중증질환과 생활 질환도 보장합니다.

수술비를 주는 상품도 있습니다. 처브라이프의 ‘처브 오직 유방암만 생각하는 보험’은 유방암 진단을 받으면 500만원, 절제 수술에 들어가면 추가로 500만원을 더 줍니다.

하나생명의 ‘손안에 골라담는 보험’은 가입자가 원하는 보장을 자유롭게 고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위암과 대장암, 폐암, 간암, 담낭암, 췌장암, 남녀특정암, 소액암 중 필요한 보장만 골라 설계할 수 있습니다.

비대면 트렌드에 맞춰 설계사 채널을 통하지 않고 가입할 수 있는 상품도 등장했습니다. 한화생명의 ‘토스 전용 한화생명 여성 건강보험’이 대표적입니다. 토스 앱을 통해 1분이면 가입할 수 있습니다.

삼성생명의 ‘종합 건강보험 일당백’은 남성 특정수술을 보장합니다. 생식기질환이나 비뇨기계질환을 담보하며 수술비 지출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전립선암과 유방암 모두 생존율이 높지만,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고 유방암은 인구 10만명당 사망자가 증가하고 있어 정기적 검진을 통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