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무선·가전 모두 호실적…“4분기 파운드리 최대 매출 목표”

3분기 실적 콘퍼런스콜 진행..2017년 66조원 이어 3분기 67조원으로 신기록
올해 4분기 시스템·파운드리 반도체 실적 전망 ‘맑음’..이건희 회장 추모도 이어져
삼성전자 파운드리 생산라인 전경.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 3분기 매출이 67조원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지금까지는 지난 2017년 분기 매출 66조원이 역대급 기록이었는데, 이번에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반도체, 무선사업, 생활가전, 디스플레이 등 각 사업 부문별 매출 증가가 실적 개선에 기여했습니다. 2분기 연속 역대급 매출을 기록하면서 4분기 매출 전망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29일 삼성전자는 3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올해 4분기 반도체 서버 메모리 수요 약세와 세트 경쟁 심화 등으로 수익성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서버 재고 조정에 따른 약세와 램프업 초기 비용, 스마트폰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수익성 악화가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반도체의 경우 메모리는 첨단공정 전환 확대와 모바일·노트북 수요가 견조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고객사 재고 조정에 따른 서버 가격 약세와 신규라인 초기 비용 등으로 수익성 감소가 전망됩니다.

삼성전자는 4분기 시스템LSI 5나노 SoC(System on Chip) 공급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입니다. 파운드리 고객들의 HPC용 칩과 모바일 SoC 주문 확대가 예상돼 4분기엔 파운드리 최대 매출 달성 계획을 밝혔습니다.

한승훈 삼성전자 파운드리 전무는 “주요 거래선 확대로 4.4분기 파운드리 최대 매출을 달성할 것”이라며 “10월 포럼 개최 등 국내외 파운드리 생태계를 강화했고, 파트너사와 협업을 극대화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판매 견조가 이어지면서 4분기 역시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형 패널의 경우 QD 디스플레이 준비를 지속하면서 LCD 수요에 차질 없이 대응한다는 전략입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LCD 패널 공급 중단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IM 부문은 올해 3분기 판매량은 휴대폰이 약 8800만대, 태블릿 PC가 900만대를 기록, 평균판매 단가는 229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전체 판매된 휴대폰 중 스마트폰 비중은 90% 초반 수준입니다.

4분기 스마트폰 매출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익성 하락이 전망됩니다. 특히 경쟁사인 애플의 아이폰12 등 신제품 출시에 따라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 경쟁이 심화돼 이를 대응하기 위한 마케팅 비용 증가도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종민 무선사업부 상무는 “플더블 스마트폰의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대중화를 추진하고, 플래그십 라인업을 차별화하겠다”며 “중저가 5G 스마트폰 라인업도 강화해 스마트폰 판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전통적으로 성수기 시즌인 생활가전 부문은 올해 코로나19로 판매 성적이 예년보다 저조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11월 미국 블랙플라이데이와 중국 광군제 등 굵직한 행사가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미국과 유럽 등에서 락다운이 재개되면서 흥행에 영향이 있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김원희 영상디스플레이 상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커지고, 시장 경쟁이 치열해 사업에 어려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통 업체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온라인 등 비대면 판매 인프라를 강화해 QLED와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중심으로 판매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3분기 실적 콘퍼런스콜 시작에 앞서 지난 28일 수원 선영에 안치된 고(故) 이건희 회장을 추모했습니다.

서병훈 삼성전자 IR팀 부사장은 “지난 25일 가족을 두고 떠난 이건희 회장에 대한 추모를 하고자 한다”며 “이 회장은 삼성전자를 작은 전자회사에서 현재의 글로벌 IT 리더로 탈바꿈시킨 진정한 비전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그의 1993년 신경영 선언은 글로벌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최고의 기술을 제공하겠다는 회사의 비전 정립에 있어 큰 원동력이 됐다. 삼성전자 임직원 모두는 이 회장의 기억을 소중히 간직하겠다”며 “그의 유산은 영원할 것이다”고 추모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