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아우디 등 23개 수입차 결함 발견…1만233대 리콜

국토부 “리콜 진행 후 시정률 고려해 과징금 부과”
BMW X5 xDrive30d. 사진 | BMW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아우디와 BMW 등 23개 수입차 1만23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가 내려졌습니다.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리콜 대상은 비엠더블유코리아, 에프씨에이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스즈키씨엠씨에서 수입·판매한 일부 차량입니다.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BMW X5 xDrive30d’ 등 14개 차종 6148대는 주차등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토부는 먼저 리콜을 진행하고 시정률 등을 고려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입니다.

에프씨에이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짚랭글러(JL)’ 2773대는 조향핸들 기둥(칼럼)과 전기배선 간 간섭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배선이 손상돼 시동이 꺼지거나 조향핸들 보조 기능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나타났습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이전)한 ‘A8 50 TDI qu.’ 58대는 운전자지원 첨단조향장치 소프트웨어(SW)와 하드웨어(HW) 간 사양이 맞지 않는 문제가 발견됐습니다.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여지가 있어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갔습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재규어 XJ’ 21대는 전용 진단 장비로 에어백 제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시행하다 비정상적으로 종료하면 에어백 제어 소프트웨어가 초기 설정값으로 설정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일정 충격에도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메스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GLB 220’ 등 3개 차종 14대는 리어스포일러 상부 부품이 제대로 용접되지 않았습니다. 주행 중 해당 부품이 떨어질 가능성이 확인됐습니다. ‘AMG C 43 4MATIC’ 등 2개 차종 3대는 전조등의 빛을 비추는 범위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스즈키씨엠씨에서 수입·판매한 ‘ADDRESS125’ 이륜 차종 1216대는 후사경 차체 연결부 방수 부품 불량으로 연결부가 부식하는 현상이 발견됐습니다. 후사경 고정이 불안정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습니다.

리콜 대상은 제작·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지원합니다.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로 시정방법을 알립니다. 결함시정 전에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국토부가 운영하는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리콜대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