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오른 3대 금융협회장 인선…금소연 “관피아 반대”

은행·생보·손보협회장 후보 대부분 정관계 출신
“지나친 官출신 선호 안돼..전문성 확보가 우선”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주요 금융협회장 인사 하마평에 정관계 출신들이 오르내리는 가운데 금융소비자연맹이 이에 반대하는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올해 말 임기가 만료되는 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수장에 일명 ‘관피아’ 출신이 와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29일 금융소비자연맹은 3개의 금융협회장 선임에 정부 낙하산인 ‘관피아, 모파아’ 출신과 정치인 선임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냈습니다. 금융협회장은 금융권을 이해하고 있는 전문가이면서 정치적 인기를 신경 쓰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관피아는 관료와 마피아의 합성어입니다. 모피아도 기재부 전신인 재무부와 마피아를 합친 용어로 재무부 출신의 인사들이 금융계로 진출해 영향력을 행사하며 하나의 세력이 됐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의미합니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은행연합회는 내달 말 임기가 끝나는 김태영 회장 후임으로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과 민병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손보협회 회추위도 강영구 메리츠화재 윤리경영실 실장, 김성진 전 조달청장, 유관우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진웅섭 전 금융감독원장 등 5인의 차기 회장 후보를 선정했습니다.

생명보험협회장은 진웅섭 전 금감원장, 정희수 보험연수원장이 후보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금융업계 관계자들은 조심스럽게 관출신이나 정부 출신 인사가 협회장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금용소비자연맹 관계자는 “최근 라임 옵티머스 사태에도 관 출신 인사가 연루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관계 인사가 협회장이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금소연은 금융협회장은 대정부 로비활동이나 방패막 역할이 아닌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전문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