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본점 직원 코로나 추가 확진…긴급방역 완료

“감염경로 파악위해 보건당국 역학조사”
사진 | 우리은행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우리은행의 임원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본점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우리은행은 확진자가 근무한 본사 13층을 폐쇄하고 긴급방역을 실시했습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 13층에 근무하는 직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직원과 접촉한 관계자들은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코로나 검진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부서와 건물간 이동도 금지됐습니다. 앞서 확진된 임원 5명은 각기 다른 부서에서 근무해 이번에 확진된 직원과는 다른 층을 썼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인방역을 철저히 준수하고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 경로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