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에 카드 씀씀이 늘었다..3분기 228조, 전년比 5.4%↑

온라인쇼핑·슈퍼마켓 활기
면세점·항공 두 자릿수 감소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올 3분기 전체 카드 승인실적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코로나 여파로 타격을 받은 외출·여행 관련 업종은 매출이 크게 감소했습니다.

29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3분기 국내 카드이용 실적분석’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국내 카드 승인금액은 228조 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4% 증가했습니다. 전분기와 비교해도 2.7% 늘었습니다.

지난 8월 말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도 카드 씀씀이가 늘어난 건 5월부터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 효과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실제 전년 동월과 비교한 월별 카드 승인금액 증감률을 보면 3~4월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5월부터 플러스로 전환했습니다.

업종별로는 외부활동 관련 업종 피해가 컸습니다. 항공사의 올 3분기 카드 승인 매출은 47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2% 감소했습니다.

여행수요 감소로 타격을 입은 면세점 카드매출도 51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8.8% 줄었습니다. 일반음식점 매출(2조 6900억원)은 24.1% 감소했습니다.

반면 비대면 거래나 혼자서 할 수 있는 실내활동 업종에서는 소비가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온라인쇼핑 카드 승인금액은 약 45조 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2.7% 증가했습니다.

외식감소로 인한 식료품 소비 증가로 슈퍼마켓에서 쓴 카드 금액도 1조 42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17% 늘었습니다. 통신서비스 매출(1조 8500억원)은 54.8% 증가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