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 겸한 상업용 부동산 개발

서울역 인근 주유소에 ‘에너지플러스 허브’ 설치
GS칼텍스 주유소.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GS칼텍스가 도심의 주유소를 신재생에너지를 공급하는 상업용 부동산으로 탈바꿈합니다.

GS칼텍스는 기존 주유소를 새로운 형태의 에너지 충전 공간인 ‘에너지플러스 허브(energy plus hub)’로 개발한다고 30일 알렸습니다. 

이 시설에는 전기차·수소차 충전 기능과 마이크로 모빌리티, 물류, F&B 등 시설을 갖춘 복합시설이 마련됩니다. 이를 통해 지역의 라이프스타일과 어울린 상생 플랫폼 역할을 한다는 게 GS칼텍스의 계획입니다.

GS칼텍스는 서울역 인근의 역전주유소 부지에 13층 규모의 상업용 복합시설 ‘에너지플러스 서울로’를 개발하기로 하고 30일 공사에 착수했습니다. 이곳에는 전기차 충전소와 공유 오피스, 근린생활시설 등이 들어서게 됩니다. 

특히 도보로 접근하기 쉽도록 시설의 2~4층은 서울로와 인근 공원의 녹지를 이어받는 개념의 ‘도시거실(Urban livingroom)’로 개발됩니다. 13층 루프탑에는 ‘하늘정원(Sky garden)’이 조성되며 F&B와 다양한 유통 매장도 들어설 계획입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환경이 급변하고 있어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GS칼텍스의 Off-line network에서 고객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