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종합시장, 로드시스템과 손잡고 ‘스마트 마켓’으로 탈바꿈

간편결제·스마트 물류 시스템 구축
협약식 후 기념촬영 청량리 종합시장 상인회 이사진. 사진 | 로드시스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청량리종합시장이 정보기술(IT) 기업 로드시스템과 손잡고 ‘스마트 마켓’을 표방하고 나섰습니다.

청량리종합시장은 로드시스템과 전통시장 디지털화 및 소상공인 매출 증가를 위한 ‘스마트 마켓 플랫폼’ 구축사업을 목표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손세영 동대문구 의원과 청량리상인회 이사진 등이 참석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상점·공방 등 소상공인 생업현장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오는 2025년까지 전통시장 중 500곳을 디지털 전통시장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전통시장에 온라인 배달·무선결제·가상현실(VR) 지도 등을 도입하고 맞춤형 교육도 한다는 겁니다.

스마트 마켓 플랫폼을 설명하고 있는 로드시스템 장양호 대표. 사진 | 로드시스템

청량리종합시장도 발맞춰 디지털 전통시장으로 변모하고자 시동을 걸었습니다. 김인근 청량리종합시장 상인회장은 “스마트폰으로 주문하면 새벽에 배송되는 세상인데 아직 우리 시장은 옛날 방식 그대로다. 이번에 제대로 바꿔보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협약 주요 내용은 ▲청량리 종합시장 디지털 스마트 마켓 플랫폼 구축 ▲내·외국인 간편결제를 위한 스마트 결제·배송 시스템 구축 ▲청량리 종합시장 각 점포 IoT(사물인터넷) 보안 시스템 구축 ▲청량리 종합시장 내·외국인을 위한 공동 프로모션 디지털 시스템 구축 등입니다.

전통시장 점포에 스마트 마켓 플랫폼이 탑재된 시스템을 설치하고 스마트주문과 스마트묶음배송으로 전환합니다. 제로페이를 포함한 간편결제 도입도 추진합니다. 또 각 점포를 실시간 점검하는 첨단 IoT 보안시스템도 구축합니다. 청량리상인회는 청량리 전체 8개 시장 총 점포 2500개 매장까지 이번 사업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청량리종합시장 ‘스마트마켓 프로젝트’ 에 함께하는 로드시스템은 모바일여권 원천기술을 가진 벤처기업입니다. 동대문 밀리오레 O2O디지털플랫폼을 구축한 경험이 있습니다. 로드시스템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총 3700억 규모 제주지역화폐사업자로 선정된 KB컨소시엄에 기술제휴협력사로 어깨를 나란히 하는 IT강소기업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