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 승리(勝利)와 승복(承服)

편집인ㅣ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가 확정됐다. 지난 3일 선거 이후 초중반 개표에선 박빙(薄氷)이었으나, 결국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꺾고, 당선인으로 결말을 맺는 형국이다. 미국 내부는 물론이고, 서방 국가들도 바이든 후보를 당선인으로 결론지었다. 엄청난 이변이 없는 한 내년 1월 20일 미국의 제 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한다. 바이든 후보의 승리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 선거 후유증은 쉽사리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공화당 후보인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 불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선거 전부터 부정 선거 가능성을 미리 문제 삼더니, 선거 결과가 나온 뒤에도 “이번 선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This election is not over)”며 전 세계가 받아들이고 있는 선거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결과가 나왔는데도 승복하지 않는 것이다.

통상적으로라면 전체 선거인단의 과반수인 270석이 확정되면 상대방 후보의 승리를 인정하고, 승복 메시지를 보내는 게 패자의 관행이었다. 승복에 대한 이런 관행은 1896년 대선 이래 어김없이 이어져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승복을 안 하는 것은 물론, 소송까지 이어가고 있다. ‘승복(承服)’은 특정 결과에 대해 납득하여 인정하고 따름을 의미한다.

승복을 하지 않음은 단순히 선거 결과에 불복하지 않은 행동적 결과물(behavioral outcome)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러한 행동에는 다른 상황에서도 같은 결과물을 내놓을 수 있는 태도(attitude)가 자리 잡고 있다. 좀 안 된 이야기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에도 이미 정당한 결과물에 승복하지 않은 태도, 그리고 이러한 태도를 발현시키는 신념(belief)이 내재돼 있었다면 과언일까.

문제는 승복하지 않은 삶이 본인 스스로에게 독(毒)이 된다는 점이다. ‘승복과 헌신 테라피'(Acceptance and Commitment Therapy)의 저자인 로렌스 쿠퍼 박사에 따르면 승복(acceptance)은 자신을 사랑하고, 걱정을 치유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반대에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야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선거 결과는 현실이다.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트럼프의 불복이 미국 전체의 정치·경제·사회적인 물질적 후유증을 초래함은 물론, 미국 시민들 모두에게 트럼프 자신이 받는 것 이상의 근심과 스트레스를 안겨주고, 이러한 정신적 악영향은 물질적인 비효율성 이상으로 크다는 것이다. 물론 美선거 결과에 영향을 받는 주위 나라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바뀔 리가 없어 보이지만, 승리보다 더 값진 승복이 있기를 혹시라도 기대해 본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