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장 진출한다

EDGC와 ‘한국인 맞춤 건기식’ 공동 개발 위한 MOU
지난 12일 경기도 광교 CJ블로썸파크에서 CJ제일제당 관계자와 EDGC 관계자들이 ‘유전자 기반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사업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했습니다. 사진ㅣCJ제일제당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CJ제일제당이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시장에 진출합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12일 한국 이원의료재단과 미국 다이에그노믹스(Diagnomics) 한미 합작법인인 이원다이에그노믹스(EDGC)와 ‘한국인 맞춤형 건기식’ 공동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은 국내에서 개인 맞춤형 건기식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커질 것으로 보고, 선제적으로 개인 맞춤형 건기식 제품을 개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자는 데 뜻을 모아 추진됐는데요. 20여년 동안 쌓아온 CJ제일제당 건기식 R&D 노하우와 EDGC 유전자 분석 역량, 전문성을 활용해 한국인 맞춤형 건기식 제품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맞춤형 건기식은 의료기관을 거치지 않고 민간 기업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해 ▲건강 상태 ▲영양소 ▲식습관 ▲피부·모발 등과 관련된 개인 유전적 특성을 확인한 후 맞춤형으로 제작됩니다. 이 서비스를 활용하면 소비자가 꼭 필요한 성분만 섭취할 수 있고 영양과잉 등 부작용을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미국, 일본, 호주 등 의료 선진국에서는 이미 보편화돼 있지만, 우리나라는 이제 걸음마를 시작하는 단계입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CJ제일제당은 내년 안에 개인 맞춤형 건기식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사업 모델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소비자가 ‘디티씨(DTC, Direct To Consumer) 유전자 검사’를 통해 필요한 영양소를 확인하고 미래 건강상태를 예측해 자신에게 맞는 건기식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CJ제일제당은 연내 개인별 건강 상태에 따라 제품 추천을 해주는 기능을 가진 온라인 플랫폼 업체와도 추가 협약을 맺을 계획입니다. 유전자 진단뿐만 아니라 개인별 식단, 건강 상태, 건강 목표 등 전문가와의 상담을 거쳐 가장 최적화된 건기식 제품을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황윤일 CJ제일제당 R&D 기획실장(부사장)은 “소비자 건강과 라이프스타일에 한 단계 더 높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핵심 역량을 보유한 EDGC와 손을 맞잡았다”며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한다는 사명감과 R&D 전문성을 토대로 미래 건기식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이번 협약을 기념해 이달 말 식품전문몰 CJ더마켓에서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EDGC를 통해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