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삼성전자·현대차 이어 고용 3위 올랐다

CEO스코어 국민연금 가입자 수 분석 결과
옳해 3분기 말 기준 약 4만3000명 고용
쿠팡 잠실 사옥. 사진 | 쿠팡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쿠팡이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에 이어 국내 기업 고용 규모 3위에 올랐습니다.

쿠팡은 1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가입자 수를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쿠팡과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올해 3분기 말 기준 4만3171명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분기 고용 규모 4위에 올랐던 쿠팡은 LG전자를 제치고 고용규모 빅3에 올랐습니다. 올해 신규 일자리 역시 쿠팡이 가장 많이 창출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 2월 이후 9월까지 국민연금 가입자 수를 분석한 결과 쿠팡은 신규 일자리 1만3744개를 만들어 낸 것으로 파악됩니다.

쿠팡은 1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가입자 수를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이 밝혔습니다. 사진 | 쿠팡

같은 기간 2위인 한화솔루션(3025명), 3위 삼성전자(2895명)와 견줘 높은 숫자입니다. 쿠팡 관계자는 “국내 실업률이 최고를 기록하는 가운데 쿠팡이 새로 공급한 일자리가 서민 가계 경제는 물론 한국경제에도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쿠팡이 창출한 일자리 대부분은 배송직원인 ‘쿠친(쿠팡친구)’ 증가에 따른 결과입니다. 지난 7월 말을 기준으로 쿠친은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쿠팡 관계자는 “과거 경제성장기 삼성과 현대처럼 최근 쿠팡이 유일하게 고용을 동반한 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채용과 투자를 통해 양질의 근로환경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