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연세대, 4족 보행 로봇 활용한 건설 데이터 플랫폼 연구

현장 모니터링 데이터 운용하는 시스템 구축
벤처기업 콘워스에서 개발한 B-Eagle의 소개이미지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롯데건설은 연세대와 협력해 벤처기업인 컨워스(Conworth)와 4족 보행 로봇을 활용한 건설 현장 데이터 플랫폼을 공동으로 연구한다고 19일 알렸습니다.

이번 연구는 첨단 기기로 수집한 건설 현장 정보를 원활하게 운용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최근 건설사들은 건설 현장을 드론과 레이저 스캐너 등 기기로 모니터링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데요. 이번 연구는 4족 보행 로봇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수집하고 원활하게 활용하는 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하는 겁니다.

우선 롯데건설은 건설 현장의 시계열적 형상 정보를 저장하고 시각화, 분석, 및 공유 기능을 활용하기 위해 컨워스에서 개발 중인 엣지클라우드 시스템 ‘B-Eagle’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B-Eagle’은 엣지클라우드 방식의 저비용 데이터 분산처리 시스템입니다. 수백 기가바이트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도 중간 단계 없이 저지연(low latency)으로 1~2시간만에 처리합니다. 이렇게 처리한 데이터는 일반 PC의 웹(Web)과 스마트폰 앱(App)에서 열람할 수 있습니다. 

현장의 데이터를 수집할 때는 보스턴다이나믹스社에서 개발한 건설용 4족 보행 로봇인 스팟(SPOT)을 활용합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기존에 진행해온 연구가 현장에서 생산되는 3차원 형상정보의 정확한 취득과 분석의 신뢰도에 초점을 두었다면, 이번 실증 연구는 대용량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취득하고, 취득한 데이터를 빠르게 정제하여 현장에 공유하고 활용한다는 점에서 한 단계 진보된 기술”이라며 “다양한 스마트 건설 기술과의 시너지가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AI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과 로봇 활용 기술 등 연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컨워스는 연세대학교에 재직 중인 허준 교수가 대표이사로 있는 벤처기업입니다. 건설산업과 플랜트 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현장 정보 기반 디지털 전환(DT, Digital Transformation)을 지원하는 데이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입니다.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재건축 현장에서 테스트 진행 중인 사족보행로봇 스팟. 사진ㅣ롯데건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