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시스템, 남대문시장 상인회와 ‘스마트 마켓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

전통시장에 스마트 결제 및 배송 체계 설치
19일 오전 남대문시장상인회와 정보기술(IT) 기업 로드시스템은 남대문시장 디지털 스마트마켓 플랫폼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습니다. 장양호 로드시스템 대표가 스마트 마켓 플랫폼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사진 | 로드시스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서울을 중심으로 전통적인 대형시장들이 디지털 시장으로 혁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청량리종합시장이 디지털 스마트 마켓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에 첫 삽을 뜨더니 이번에는 남대문시장도 그대열에 합류했습니다.

19일 오전 남대문시장상인회와 정보기술(IT) 기업 로드시스템은 남대문시장 디지털 스마트마켓 플랫폼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습니다. 조영훈 중구의회 의장, 이승용 중구의회 구의원, 남대문시장 상인회 등 2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또한, 이미 전통시장의 스마트마켓 플랫폼 시범사업을 추진 중인 청량리종합시장 김인근 회장, 청량리종합시장 이상렬 홍보이사가 참석해 그간의 준비과정을 보고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협약의 골자는 급변하는 ‘비대면’ 환경에 대응해 전통시장 디지털화 및 소상공인 매출향상을 위한 스마트 마켓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하는 겁니다.

협약식에는 ▲남대문시장 디지털 스마트 마켓 플랫폼 ▲내·외국인 고객 간편결제를 위한 스마트 결제·배송 시스템 ▲남대문시장 각 점포 IoT(사물인터넷) 보안시스템 ▲남대문시장 내·외국인 고객을 위한 공동 프로모션 디지털 시스템 등을 구축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각 점포에 스마트 마켓 플랫폼이 탑재된 시스템을 설치하고 스마트주문과 스마트묶음배송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입니다. 제로페이를 비롯해 각종 간편결제가 가능해지며 사업주와 고객 모두가 편리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남대문시장 스마트 마켓 프로젝트에 IT기업으로 함께하는 로드시스템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총 3700억 규모 제주지역화폐사업자로 선정된 KB컨소시엄 기술제휴협력사입니다.

동대문 밀리오레에 O2O디지털플랫폼을 구축했고 청량리종합시장 스마트 마켓 구축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세계특허를 획득한 모바일여권 원천기술을 보유한 벤처강소기업으로 꼽힙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