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한진칼 투자, 現계열주 경영권 방어 위한 것 아냐”

한진칼 ‘컨트롤타워’ 역할 강조..국적항공사 통합 등 재편 기능
“대한항공보다 한진칼 신규투자가 실익·관리 차원에서 용의해”
사진ㅣKDB산업은행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KDB산업은행은 23일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추진안’이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보호를 위한 방안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한진칼이 산은의 지원을 받아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구조가 조 회장의 경영권 방어를 지원하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에 해명한 겁니다.

산업은행은 양대 국적항공사의 통합과 항공산업 구조개편 작업을 성공적으로 이행해 나가기 위해서는 한진칼에 대한 보통주 투자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국가 경제와 항공산업 구조개편 차원에서 산은이 직접 주주로 참여해 지원하고 감시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또 컨트롤타워 역할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이번 구조 개편 작업은 양대 국적항공사의 통합뿐 아니라 양사 산하 LCC와 지상조업사 등 관련 자회사들의 기능 재편까지도 포함돼 향후 한진칼은 지주회사로서 전체적인 통합과 기능 재편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PMI의 계획수립단계부터 세부적인 통합·재편 방안과 운영 체계가 결정되기 때문에 산은이 컨트롤 타워인 한진칼에 투자해야 제대로된 역할 수행이 가능하다는 것이 산은의 입장입니다. PMI는 기업 인수 합병 후 이뤄지는 조직통합 과정을 의미합니다.

아울러 “대한항공의 영구전환사채 1800억원과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전환사채 57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거래 교환사채 교환대상이 한진칼이 보유한 대한항공 주식 3000억원이기 때문에 한진칼 보통주 인수금액인 5000억원 이상 양대 국적항공사에 자본적 참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상황으로 산은은 대한항공보다 한진칼에 대한 신규투자의 효용이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실익과 관리 측면에서도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한진칼에 대한 투자가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산업은행은 “양사의 주채권은행이자 최다채권자로서 가장 큰 이해관계자”라며 “국내 항공산업의 코로나 위기 극복을 통해 관련된 모든 회사의 주주, 근로자, 소비자의 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책금융기관으로서 국가기간산업의 근본적인 개편 작업이 갖는 의의와 중요성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근거없는 의혹제기와 비난에 대해서 단호히 대처해 이번 항공산업 구조개편 작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건전·윤리 경영의 감시자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