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몸집 키운 생명보험…저축보험이 ‘견인’

방카슈랑스 통해 고성장..금리 경쟁력 ↑
보험硏 “공시이율 높아 수익성 악화 우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올 상반기 생명보험시장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명보험사의 주력 상품인 저축보험 판매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자산운용 여건이 악화되고 있어 향후 수익성 악화로 돌아올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5일 보험연구원이 발표한 ‘코로나19와 개인 생명보험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 상반기(1~6월) 생보사의 월별 초회보험료는 5월을 제외하고 모두 20%가 넘는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수입보험료도 상반기 내내 전년 동월 대비 플러스 성장했습니다.

연구원은 저축보험이 성장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입니다. 실제 올 2~3월 저축보험 초회보험료는 각각 전년 동월보다 77.1%, 100% 급증했습니다. 4월 들어서는 소폭 떨어졌으나, 43.6%로 여전히 높은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 이후 시중금리가 가파르게 하락하면서 상대적으로 금리 수준이 높은 저축보험이 방카슈랑스를 통해 고성장했다”며 “앞으로도 금리 경쟁력이 유지될 것으로 보여 당분간 성장세는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저금리 환경에서 공격적인 저축보험 판매는 자칫 손실로 돌아올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 연구위원은 “현재 저축보험의 공시이율 수준이 2% 초반인데 이를 넘어서는 수익성 높은 자산을 찾기 어렵다”며 “저축보험 확대는 이차 역마진을 확대해 보험사 수익성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11월 26일 FC브리핑 – 모홈 – moHom
1 month ago

[…] [인더뉴스] 코로나에도 몸집 키운 생명보험…저축보험이 ‘견인’ […]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