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새 CEO 황현식 사장 선임…하현회 임기 마치고 용퇴

LG유플러스 출신 첫 수장..20년 경력 통신 전문가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 사진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임기 만료로 약 3년간 이끌어온 회사를 떠납니다. 후임으로는 20년 넘게 LG유플러스에 몸을 담아온 황현식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이 선임됐습니다.

LG유플러스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2021년 임원인사를 통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하현회 부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고객 경험 혁신으로 도약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판단해 적임자로 꼽히는 황현식 사장을 직접 추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현식 사장은 LG유플러스 내부에서 성장한 인물로는 처음으로 최고경영자(CEO) 자리까지 오른 사례입니다. 약 20년 동안 쌓아온 통신 사업 경험과 온화한 리더십으로 LG그룹 안팎에서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999년 LG텔레콤에 입사해 강남사업부장, 영업전략담당 등을 역임하며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영업 및 영업 전략을 경험했습니다. 이후 ㈜LG 통신서비스팀을 거쳐 2014년 다시 LG유플러스에 합류했습니다.

지난해에 LG유플러스 모바일 사업을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LG그룹에서 유일하게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올해부터는 모바일과 IPTV, 인터넷 등 스마트홈을 통합한 컨슈머사업총괄을 맡아 LG유플러스 유무선 사업을 성장시켰다는 평가입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지금은 전 세계적으로 소비자 트렌드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기존 사업 혁신과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이 필요한 시기”라며 “LG유플러스가 4G(LTE) 시대 진입 시 업계 최초로 전국망을 구축하며 경쟁사와 격차를 바짝 좁혔던 것처럼 적극적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통신 전문가인 황현식 사장을 CEO로 선임했다”고 말했습니다.

황현식 사장은 LG유플러스를 이끌며 기존 통신 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면서 융복합 사업과 B2B(기업 간 거래) 및 B2G(기업과 정부 간 거래) 신사업 확대를 통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하는 데 집중할 계획입니다. 대표이사 선임은 내년 이사회 및 주주총회에서 결정됩니다.

이날 LG유플러스는 부사장 2명, 전무 4명, 상무 9명에 대한 임원 승진 인사도 함께 실시했습니다. 성과주의에 기반해 각 영역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 전문가를 기용하고 변화를 주도할 잠재력 있는 인재를 발탁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고은정 상무는 고객센터 상담사 출신으로 2018년 아인텔레서비스 대표이사에 오른 데 이어 올해 씨에스원파트너 대표 역임 후 신규 상무 선임자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1998년 LG텔레콤 부산 고객센터 공채 1기 상담사로 입사해 20년 만에 통신 업계 최초로 고객센터 대표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로 꼽힙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LG유플러스, IPTV 서비스 개편... “이용 편의성 높여” - 인더뉴스(iN THE NEWS)
1 month ago

[…] LGU+, 새 CEO 황현식 사장 선임…하현회 임기 마치고 용퇴 […]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