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자산시장 진출하는 KB국민은행…한국디지털에셋에 투자

디지털 자산 관리기업인 KODA에 투자 결정
“유무형 자산 디지털화..금융니즈 생길 것”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KB국민은행은 한국디지털에셋(이하 KODA)의 투자를 통해 디지털자산 시장에 진출합니다. KODA는 해치랩스·해시드·KB국민은행이 투자를 통해 설립한 디지털자산 관리기업입니다.

26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디지털 자산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이뤄졌습니다. 최근들어 가상자산·게임 아이템·디지털 운동화·부동산 수익증권·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등 디지털자산의 범위가 확대되고 서비스들이 가시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투자 배경에 대해 “장기적으로 유무형의 자산들이 디지털화되면 이들 자산의 안전한 보관, 거래, 투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금융 니즈가 생겨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의 실험을 통해 KODA를 디지털자산 시장의 은행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전략”이라고 말했습니다.

해외에서는 미국 통화감독청(OCC)이 지난 7월 은행들에게 가상자산 수탁서비스를 허용했고 최근 동남아시아 최대은행인 DBS는 가상자산 거래소를 만들겠다고 발표하는 등 은행들의 참여가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국내에도 내년 특금법(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시행과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를 앞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더해 한국은행도 지난 6얼 디지털화폐(CBDC)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디지털자산 시장의 생태계를 만들면서 시장 참여자들과 혁신 서비스를 발굴해 성장 기회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