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트윈데믹’ 우려…면역력 증진을 위해 필요한 것은?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은 필수..올바른 생활습관으로 예방 주사 효능 ↑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진행중인 가운데, 26일 신규 확진자는 583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 3월 6일(518명) 이후 약 8개월 만에 500명대가 돌파한 건데요. 여기에 독감(인플루엔자) 유행 시기가 다가오면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져가고 있습니다.

독감은 그 명칭 때문에 ‘독한 감기’로 오해하는 사람이 많은데요. 그러나 독감과 감기는 발병 원인부터 다른 질환입니다. 감기는 리노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등 100여 가지의 바이러스가 원인이지만, 독감은 인플루엔자 A,B,C 바이러스가 원인입니다. 독감은 감기와 달리 갑작스러운 고열과 전신근육통 등이 특징이고 감기보다 심각한 합병증(폐렴 같은)도 잘 생기는 병입니다.

WHO는 매년 유행할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형을 발표하는데요. 지난 5월 21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WHO가 올해 유행할 것으로 예상하는 인플루엔자의 형태가 작년 바이러스와 많이 달라졌다”며 “올해는 독감 유행이 활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의료계에서는 독감에 대한 항체 형성은 보통 예방 접종 후 빠르면 2주, 일반적으로 3~4주 정도 보고 있습니다. 평균 6개월 정도 면역 효과가 유지되는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또 독감 항체 형성률은 낮게는 60% 보통 70-80% 정도입니다. 즉 독감 백신을 맞았다고 해서 독감에 걸리지 않는 것은 아니라는 의미죠.

따라서 가급적이면 항체 형성률을 높게 하는 것이 좋은데 이는 개인의 건강 상태나 나이 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납니다. 백신 효능을 높이기 위해 기초적인 위생 수칙 관리나 가벼운 운동, 충분한 수면 등 생활습관을 바르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면역보조제를 의사에게 처방을 받기도 합니다.

유니베라 멕시코 탐피코 알로에 농장. 사진ㅣ유니베라

알로에는 흔히 피부에 좋은 소재로만 알고 있지만 면역력 증진에도 좋다는 것은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김정기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독감 백신 접종 후, 알로에를 섭취한 그룹이 섭취하지 않은 그룹보다 더 많은 항체를 만들어낸 것을 확인했는데요. 알로에를 먹는 것만으로도 백신의 효능을 상승시키는 것을 확인한 최초의 인체적용시험입니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알로에를 섭취한 그룹이 섭취하지 않은 그룹 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를 38% 증가 시켰고(항체 수 평균) 항체 수의 증가비율은 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알로에를 섭취한 그룹에서 콧물, 목아픔, 기침, 가래 등의 발생률이 섭취하지 않은 그룹보다 낮아 결과적으로 상기도감염(감기)의 발생이 유의적으로 억제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정부나 의료계에서 우려하는 부분은 감기, 독감 증세와 코로나 증세를 구별하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코로나에 대한 방역의 부담이 더욱 커지고 의료대란 사태가 올 수 있다는 점인데요. 코로나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는 이 사태가 종식되지 않겠지만 모든 국민이 올겨울에는 필수적으로 독감예방접종을 맞는다면 코로나19의 대유행을 무사히 넘어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