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롯데지주에 자기주식 42만주 블록딜 매각

보통주 약 4.7%..매각가 약 414억원
자기주식 매각으로 오버행 이슈 해소
금융비용절감·부채비율개선 기대
롯데칠성음료 CI. 이미지ㅣ롯데칠성음료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롯데칠성음료가 최대주주인 롯데지주에게 자기주식 42만주를 블록딜 (시간외 대량매매)로 매각합니다.

롯데칠성음료는 26일 열린 이사회에서 보유한 자기주식 중 보통주 전체에 약 4.7%에 해당하는 420,110주를 롯데지주에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매각 금액은 이사회 체결일인 이날 종가인 1주당 9만 8600원을 반영해 약 414억원입니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 자기주식 매각으로 주가 상승에 부담 요소였던 오버행(잠재적 대기 매도 물량) 이슈를 해소하고, 약 414억원의 현금 확보를 통해 각종 금융비용 절감 및 부채비율 개선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거래를 통해 롯데지주는 롯데칠성 보통주 4.7%를 추가 확보하며 총 39.3%의 롯데칠성 지분을 보유하게 되면서 지배력을 더욱 견고히 하게 됐습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블록딜을 통한 자기주식 매각은 유동성 확보 및 부채비율 감소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과 함께 그룹 지배구조 안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매각 물량은 지난 2017년 10월 롯데지주 출범을 위한 계열사 분할 및 합병 과정에서 주식매수청구권 행사로 취득하게 된 자기주식입니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상 주식매수청구권 행사로 취득하게 된 자기주식은 5년 안에 처분해야 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