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양 이랜드 부회장 “랜섬웨어 해커와 금전협상 없다”

“돈을 주고 해결하면 더 많은 기업이나 개인이 피해 볼 것 자명”
지난 22일 오후 서울 뉴코아아울렛 강남점 2,3층에 붙은 전산장애로 인한 조기 영업종료 관련 안내문.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최종양 이랜드그룹 부회장이 랜섬웨어 공격과 관련해 관련해 “해커의 협박이 계속되고 있지만 굴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종양 부회장은 27일 사내 모든 임직원에게 랜섬웨어와 관련한 이메일(랜섬웨어 관련 직원들에게 드리는 말씀)을 통해 “그룹은 랜섬웨어 유포자가 다양한 방법으로 협박하는 것에 굴복하지 않고 있으며, 정당한 방법으로 대응하는 것을 대원칙으로 삼고 내부 인트라넷 및 데이터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직원분들의 헌신적인 노력, 특히 IT 부서와 영업, 물류 등 현장 각 영역에서 근무하시는 직원 분들의 수고에 대하여 말할 수 없는 감사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종양 부회장은 “현재 랜섬웨어 유포자는 자신들이 회사의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하면서 해당 정보를 언론 및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그런 정보는 절대 수집될 수 없는 정보”이며 “그러므로 그들의 주장은 위협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만약 그들이 고객 정보라고 해서 유포한다면 그것은 조작된 정보”라며 “그들의 공격으로 인해서 가장 어려운 점은 우리 내부 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점이고, 실제 그들이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고객 정보는 그들의 공격과는 완전 차단된 다른 시스템에 보관되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랜섬웨어 유포자는 지난 엿새 동안 끊임없이 회사를 협박하고, 막대한 금전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돈을 주고 해결한다면 그들은 더 많은 기업이나 개인을 위협하게 될 것이 자명하다”고 했습니다.

또한 이로 인해 “우리 회사 역시 또다시 다른 사이버 테러의 타깃이 될 수 있다”고 말하고 “직원들의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한다”고 말하면서, “그런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TFT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이랜드는 지난 22일 새벽 한 해커 집단으로부터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등 일부 점포가 영업을 중단하는 등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최종양 부회장 직속의 TFT(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정상화 작업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편, 해커 집단은 회사에 “4000만달러(약 444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지불하지 않으면 이번 공격으로 확보한 고객 카드정보 200만건을 공개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