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친환경 소비에 혜택주는 ESG특화 카드 출시

‘KB국민 EVO 티타늄 카드’..전기·수소차 충전금액 50% 포인트로 적립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환경재단에 기부..카드 자재도 친환경 소재 사용
이미지ㅣKB국민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가 카드 이용을 통해 친환경 소비에 동참하고 환경 단체에 기부도 할 수 있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특화 상품 ‘KB국민 에보(EVO) 티타늄 카드’를 선보였다.

30일 KB국민카드에 따르면 이 카드는 친환경 업종 이용 시 포인트 적립 혜택이 제공되고 적립된 포인트로 환경 전문 공익 재단인 환경재단에 기부도 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우선 전월 이용실적이 50만원을 넘으면 전기·수소차 충전소 이용금액의 50%가 포인트로 적립된다. 최대 적립금액은 전월 실적이 50만원 이상일 경우 최대 1만점, 100만원 이상 2만점, 150만원 이상 3만점까지 가능하다.

이 카드로 올가홀푸드, 바이올가, 초록마을 등 친환경 식품 전문 브랜드와 에스에스지닷컴(SSG.COM), 쿠팡 등 친환경 포장 배송 쇼핑물에서 건당 1만원 이상을 결제하면 이용금액의 5%가 포인트로 쌓인다.

적립 최대 금액은 전월 결제 금액에 따라 50만원 이상은 5000점, 100만원 이상 7000점, 150만원 이상 1만점이다. 또 모바일 단독카드로 발급받고 전월 실적이 50만원을 넘으면 매월 1000점의 포인트도 준다.

이 카드는 친환경 나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부 프로그램도 담고 있다. 고객이 적립되는 포인트 중 최대 10%까지 사전에 설정한 기부율에 따라 ‘기부포인트’를 적립하면 KB국민카드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고객이 쌓은 포인트만큼 기부포인트를 제공한다.

고객과 KB국민카드가 기부한 포인트는 고객 명의로 환경재단에 전달돼 환경 문제 해결 등 친환경을 위한 공익 활동에 사용된다.

아울러 모바일카드로 발급받으면 매월 포인트가 추가로 적립된다. 카드 자재도 ‘나무 시트’와 탄소 배출량이 적은 바이오 플라스틱 ‘에코젠 시트’ 등 친환경 소재를 활용하고 카드 플레이트에 ‘향균 필름’을 사용했다.

이외에 전월 이용실적이 30만원 이상이면 ▲인천공항 라운지(연 2회) ▲인천공항과 국내 주요 호텔 발레파킹 서비스(각각 월 3회, 연 12회)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연회비는 모바일 단독카드로 발급 시 2만 4000원이며, 플라스틱 실물카드는 3만원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 카드는 혜택은 물론 카드 자재에 이르는 상품 모든 부분을 ESG에 집중해 고객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카드 소비를 통해 쉽고 자연스럽게 친환경과 나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