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전속 설계사 3300명 자회사형 GA로 배치

상품 개발과 판매 분리 목적
내년 3월 목표로 업무 추진
미래에셋생명 사옥 전경. 사진ㅣ미래에셋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미래에셋생명 전속 설계사 조직이 내년 3월 자회사형 보험대리점(GA)으로 이동합니다.

1일 미래에셋생명에 따르면 전속 설계사(FC)와 복합채널 설계사(CFC) 3300여명을 자회사형 GA인 ‘미래에셋금융서비스’로 배치합니다. 이를 위해 채널혁신추진단을 출범하고 내년 3월 최종 개편을 목표로 업무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미래에셋생명은 상품 개발과 자산운용은 보험사에, 판매는 GA에 역할을 둬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하겠다는 구상입니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전속 채널을 중심으로 운영해서는 상품 경쟁력과 다양성 확보에 한계가 발생할 수 없다”며 “여러 보험사의 상품을 비교해 판매할 수 있는 GA 채널의 장점을 살려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향후 사업 계획도 밝혔습니다.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상품을 선보이고, 포털과 금융플랫폼 등과 제휴해 비대면 계약 시스템, 업무 자동화 등을 갖추겠다는 포부입니다.

아울러 제판분리 도입을 위해 수당구조와 업무 시스템을 정비하고 설명회 등을 통해 내부 소통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차승렬 채널혁신추진단장은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고객과 FC, 회사 모두의 동반성장을 위해 제판분리를 추진한다”며 “추진 과정에서 모든 이해관계자의 권익 보호를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