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정기인사, 임원 20% 감축…본부장급 70% 교체

“조직에 새로운 변화 도모..인재육성도 추진”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왼쪽), 문성욱 시그나이트파트너스 대표이사 겸 신세계톰보이 대표이사, 정의철 신세계사이먼 지원개발담당 전무. 사진ㅣ신세계그룹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신세계그룹이 백화점부문에 대한 임원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백화점부문 전체 임원의 20%가 퇴임하고, 본부장급 임원의 70% 이상을 교체하며 조직 전반에 큰 변화를 줬습니다.

1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로 유신열 신세계 영업본부장 부사장이 내정됐습니다. CVC(밴처캐피탈) 사업을 추진하는 신설 법인인 시그나이트파트너스 대표이사에는 문성욱 신세계톰보이 대표이사를 내정(겸직)했습니다. 또 정의철 신세계사이먼 지원·개발담당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습니다.

신세계 관계자는 “어느 때 보다 엄정한 평가를 통해, 전 임원에 대한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는 등 신상필벌을 강화했고, 승진 인사와는 별도로 인재를 적재적소에 재배치해 조직에 새로운 변화를 도모하는 한편, 적극적인 인재육성을 함께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