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株, 4년만에 韓게임 중국 판호 확보 소식에 ‘환호’

인더뉴스 증권시장팀ㅣ 게임주들이 동반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 이후 4년 만에 한국 게임의 중국 진출 길이 열렸다는 소식에 매기가 쏠린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오전 10시 20분 현재 컴투스는 전일 대비 14.3% 급등한 16만2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와이제이게임즈는 23% 가량 올랐고 액토즈소프트, 게임빌, 룽투코리아 등도 10% 안팎의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펄어비스와 위메이드도 5% 넘게 올랐다.

전날 중국 국가신문출판서에 따르면 한국 게임사인 컴투스의 게임 ‘서머너스 워 : 천공의 아레나’가 외자(외국산) 판호(허가)를 받았다.

서머너스 워는 2014년 6월 출시한 컴투스의 대표적인 모바일 게임이다. 이 게임은 국내보다 해외에서 인기가 높다. 현재까지 약 90개국에서 매출 1위에 오르고 약 140개국에서 매출 10위권을 기록할 정도로 해외 팬층이 두텁다.

이날 공개된 판호 명단에는 총 42개 외국산 게임이 올랐다. 중국의 판호는 게임이나 서적 등 ‘출판물’에 사업 허가를 내주는 일종의 고유 번호다. 중국은 한국 게임사에 대해 지난 2017년 3월 사드 배치에 따른 경제 보복이 시행된 이후로 판호를 단 한 건도 내주지 않고 있었다.

중국 당국이 컴투스 게임에 돌연 판호를 발급하면서 국내 게임업계에서는 게임 규제가 서서히 완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KTB투자증권은 ‘서머너즈워’의 중국 외자판호 확보가 컴투스 뿐만 아니라 게임업종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평가했다. 컴투스에 대한 목표주가를 기존 20만원에서 25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