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시큐리티, 中 수출관리법 1호 ‘암호화 기술’ 지정에 강세

인더뉴스 증권시장팀ㅣ 드림시큐리티가 국내에서 선도적인 암호기술 부각에 강세다. 중국 정부가 수출관리법 첫 적용 품목으로 희토류가 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암호화 기술을 지정하자 이에 대한 수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오후 2시 15분 현재 드림시큐리티는 전일 대비 3.7% 상승한 4485원을 기록하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고시를 통해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되는 암호화기술을 수출허가제로 전환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암호화법과 수출관리법 관세법의 관련 조항에 따라 국가안보와 사회적 공익을 유지하기 위해 상업 암호화 기술에 수출입 라이선스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업계에서는 희토류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 점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수출관리법 시행을 발표한 직후 중국 현지에서는 희토류가 미국을 겨냥한 수출규제 카드로 유력하게 거론돼 왔다.

드림시큐리티는 자사를 대표하는 보안제품에 대해 미국의 암호모듈 검증(CMVP)을 올해까지 완료한다고 밝힌 바 있다. 드림시큐리티는 암호모듈 검증을 받기 위해 미국국립표준연구소(NIST)가 공식 지정한 연구소 유엘(UL)과 컨설팅 계약을 체결했다.

검증을 진행하는 보안 제품은 정부 및 공공 분야뿐 아니라 국내 대표 보안기업에서도 도입하는 국내 1위 제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미국의 검증을 통과하게 되면 글로벌 인지도 상승과 함께 국내 시장의 수십배 이상의 수익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