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 공급 대우건설 ‘푸르지오’, 11월 청약 경쟁률 1위

감정원 통계서 청약 건수·경쟁률 1~4위 ‘싹쓸이’
과천 푸르지오 오르투스(S1블록) 조감도. 사진ㅣ대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민간 건설사 중 주택 공급량이 가장 많은 대우건설의 ‘푸르지오’가 지난 11월 전국 아파트 분양 중 1순위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우건설은 한국감정원 청약결과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분양된 민간공급 아파트 31개 단지 중 과천지식정보타운에 공급한 3개 푸르지오 단지에 1순위 청약통장이 가장 많이 접수됐고, 청약경쟁률도 가장 높았다고 4일 알렸습니다.

청약접수건수는 청약 통장이 19만 409개 몰린 ‘과천 푸르지오 어울림 라비엔오’가 최다, 청약경쟁률은 평균경쟁률 534.86 대 1을 기록한 ‘과천 푸르지오 오르투스’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이외에도 ‘과천 르센토 데시앙’ ‘감일 푸르지오 마크베르’ 등 단지가 상위 4개 단지에 들었습니다.

11월 청약접수건수 상위 5개 아파트 단지. 표ㅣ대우건설
11월 청약경쟁률 상위 5개 아파트 단지. 표ㅣ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이같은 분양실적이 올해 민간 건설사 중 최다 주택 공급량을 확보한 상태에서 거둔 실적이라 특히 값진 성과라고 보고 있습니다. 대우건설은 올해 3만 3148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며, 이중 11월까지 3만 2188가구를 공급해 민간건설사 중 주택을 가장 많이 공급했습니다.

대우건설은 ‘New 푸르지오’ 브랜드를 론칭한 지 1년만인 올해 내내 분양이 잇달아 흥행한 것도 고무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월 분양한 ‘매교역 푸르지오 SK뷰’(평균경쟁률 145.7 대 1, 최고경쟁률 227.8대 1)와 ‘대치 푸르지오 써밋’(평균 168.1 대 1, 최고경쟁률 848 대 1)이 기록적인 경쟁률을 보여 ‘푸르지오=분양성공’이라는 인식이 자리잡기도 했습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 19라는 전례없는 위기 속에서도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주택분야를 기반으로 전 사업분야에서 시장의 신뢰를 높여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와 더불어 기업가치제고활동과 내부 시스템 혁신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과 재무안정성을 이루어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