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14명 대규모 임원 인사… “실적 개선 반영”

2017년 이후 최대 규모 규모
‘CEO 후보’ 부사장 승진 31명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가 총 214명을 승진시키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도 지난해 대비 실적이 개선된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전자는 4일 임원과 펠로우(Fellow), 마스터(Master)에 대한 2021년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승진자는 부사장 31명, 전무 55명, 상무 111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 등입니다. 승진자 규모가 200명을 넘긴 건 지난 2017년 이후 처음입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가 세계적 확산하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도 수요에 대한 적기 대응과 운영 효율화를 통해 지난해 대비 실적이 크게 개선된 점을 고려해 승진 인사 폭을 확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경영성과와 탁월한 리더십을 겸비한 핵심인재 31명을 부사장으로 승진 시켜 미래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을 두텁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VD사업부 구매팀장 고승환 부사장이 승진해 임명됐습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패널 가격 예측 시스템을 도입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별 부품 공급 운영 불확실성을 해소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이강협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김학상 무선사업부 NC개발팀장, 최방섭 SEA법인(미국) 모바일 비즈니스장도 부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최승범 삼성리서치 기술전략팀장, 윤태양 글로벌인프라총괄 평택사업장, 이석준 시스템LSI사업부 LSI개발실장, 황기현 반도체연구소 파운드리 공정개발팀장, 한인택 종합기술원 재료(Material)연구센터장도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발탁 승진자도 25명으로 크게 확대됐습니다. 연령이나 연차와 상관없이 승진한 경우입니다. 삼성전자는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성과가 우수하고 성장 잠재력을 가진 인재를 발탁했다고 했습니다.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 이기수 부사장, 네트워크사업부 선행개발그룹장 이준희 부사장, 한국총괄 CE영업팀장 정호진 전무, 메모리사업부 Flash설계팀장 이진엽 전무, VD사업부 TV개발랩 박성제 상무, 무선사업부 영업혁신그룹 김민우 상무, 삼성리서치 AI 서비스랩장 이윤수 상무, 메모리사업부 S/W개발팀 노강호 상무, 종합기술원 유기소재랩 최현호 상무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관심을 끈 외국인 및 여성 승진자는 10명에 그쳤습니다. 이어 소프트웨어(SW) 분야 우수인력 승진은 21명, 사내 연구개발 최고 전문가인 펠로우와 마스터는 각각 1명, 16명을 선임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정기 인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젊어진 사장단, 두터워진 CEO 후보군…이재용 ‘뉴삼성’ 밑그림 - 인더뉴스(iN THE NEWS)
1 month ago

[…] 삼성전자, 214명 대규모 임원 인사… “실적 개선 반영” […]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