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대기업-스타트업 상생모델로 ‘미래 유통’ 연다

오픈이노베이션챌린지 2020 피칭데이 개최
비대면 중고거래 플랫폼 서비스 ‘파라바라’. 사진ㅣ롯데쇼핑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롯데쇼핑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지난 4일 ‘오픈이노베이션챌린지 2020 피칭데이’를 비대면으로 개최했습니다.

7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오픈이노베이션 챌린지 2020은 차세대 유통 현장에 필요한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의 상생 협력 모델 구축을 위한 사업으로 롯데쇼핑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으로 진행한 사업입니다.

서류 심사, 발표 및 평가의 과정을 통해 선발된 스타트업 기업들은 롯데쇼핑 각 사업부와 함께 새로운 서비스를 오프라인 현장에 적용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사업 가능성을 판단하는 테스트 베드부터 실무자와의 상시 멘토링까지 시장에 즉시 적용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강화했습니다.

이번 피칭데이에는 중고거래 자판기를 이용한 비대면 중고거래 플랫폼 서비스 ‘파라바라’, 우수 체험 학습을 활용한 초등 O4O 학습 센터 ‘아자스쿨’ 등 5개 스타트업 회사가 참여해 경험과 성과에 대해 공유했습니다.

또 롯데쇼핑과 유통 계열사, 롯데엑셀러레이터, 외부 투자사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체가 참가해 스타트업의 성장 가능성을 평가했으며, 총 4500만원 규모의 시상금을 전달해 직접적인 사업화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김성경 롯데쇼핑 CSR팀장은 “이번 오픈이노베이션 챌린지 2020은 국내 유수의 스타트업들에게 고객과의 최접점인 유통 현장에서 실질적인 시장 검증 기회를 제공한데 의미가 크다”며 “롯데쇼핑은 앞으로도 시장 검증 기회 및 성장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스타트업 육성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