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6명 신규확진…’1차 대유행’ 이후 역대 2번째 규모

지역발생 662명-해외유입 24명-사망자 누적 556명
지난 3일 오전 서울 중랑구청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가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9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후반으로 급증했습니다. 정부는 전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수위를 수도권은 2.5단계, 비수도권은 2단계로 각각 일괄 격상했지만 지금의 추세가 꺾이지 않을 경우 3단계 상향도 검토한다는 입장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86명 늘어 누적 3만9천43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날(594명)보다 92명이나 늘어난 것으로, 대구·경북 중심 ‘1차 대유행’의 정점(2월 29일, 909명) 이후 284일 만에 최다 기록이자 3월 2일과 같은 수치로 역대 2번째 큰 규모입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62명, 해외유입이 24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566명)보다 96명이 불어나며 3월 2일(684명)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3일 이후 일주일(516명→600명→559명→599명→580명→566명→662명) 연속 500∼600명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64명, 경기 214명, 인천 46명 등 수도권이 524명입니다. 경기·인천이 최다 지역발생 확진자를 기록하면서 수도권 전체로는 500명 선을 넘었는데요. 수도권 중심 ‘2차 유행’의 정점(8월 27일, 441명 중 수도권 313명)보다 200명 이상 많았습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경남이 3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충북 23명, 부산 20명, 울산 14명, 전북 12명, 대전 10명, 광주 9명, 강원·충남 각 4명, 대구·경북 각 3명, 전남·제주 각 2명, 세종 1명입니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홀덤 펍'(술을 마시면서 카드게임 등을 즐길 수 있는 주점) 5곳과 관련해 지금까지 1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중구의 한 시장에서도 14명의 감염자가 발생했고, 종로구의 음식점 ‘파고다타운’ 및 노래교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112명으로 늘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전날(28명)보다 4명 줄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15명은 서울(6명), 경기(4명), 인천(2명), 강원·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8명, 헝가리·멕시코 각 3명, 독일 2명, 방글라데시·인도·러시아·인도네시아·아제르바이젠·리투아니아·우크라이나·핀란드가 각 1명인데요.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20명, 외국인이 4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270명, 경기 218명, 인천 48명 등 수도권이 536명입니다. 전날에 이어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556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1%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