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사업지도 확대하는 KB금융…세계은행 산하 IFC와 협약

동남아지역 중심으로 포용적 금융 확대 목표
IFC와 공동 상품개발·자금조달·투자 등 협력
9일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왼쪽)과 Alfonso Garcia Mora IFC 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총재가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사진ㅣKB금융그룹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9일 세계은행 산하 IFC(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와 양사간 포괄적 업무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글로벌 사업 확대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인도네시아·미얀마·캄보디아 등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포용적 금융(Financial Inclusion) 확대를 위한 공동 상품개발, 자금조달, 공동투자 등의 분야에서 포괄적인 업무 협력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IFC는 글로벌 185개 회원국·100여개국 이상에 사무소를 보유하고 있는 세계은행 산하 기관입니다. 이 기관은 ‘빈곤퇴치와 공동번영’이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 금융·산업 분야에서 민간 부문과의 협력을 활발히 전개해 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개발도상국 민간 부문에 대한 투자 기관 중 가장 큰 규모의 투자기관으로서 2020년 기준 220억달러를 개발도상국에 투자했으며 투자국가들에 대한 대출·자본 투자 등의 경험과 풍부한 시장 정보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KB금융그룹은 IFC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동남아 지역에서의 사업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함과 동시에 주택금융·소액대출·공급망 금융·중소기업 대출 등 KB금융의 금융서비스 지원을 통해 글로벌 ESG 경영을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IFC와의 공동 투자·신디케이티드론(Syndicated Loan) 등에도 참여해 다양한 산업분야에 자금 공급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입니다. 이외 상호협력이 가능한 여러 부문에서 협업도 지속합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IFC와의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동남아지역 등 글로벌 시장에서 KB금융의 금융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KB금융그룹은 현지 고객들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한 금융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Economy 금융/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