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계약서 협의 후 본 계약 계획
두산인프라코어가 출시한 80톤 굴착기. 사진ㅣ두산인프라코어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현대중공업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인수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두산중공업은 10일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매각 관련 본입찰 결과 현대중공업지주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두산중공업은 자사의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5.4% 매각을 위해 현대중공업지주 컨소시엄과 계약서 협의후 빠른 시간 내에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입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종 인수를 위한 남은 절차에 성실히 임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건설기계는 인수 성사 시 국내 1위, 세계 7위 업체로 확장돼, 건설기계 분야의 ‘규모의 경제’ 실현과 공동 딜러망 구축 등 경영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두산인프라코어의 중국 법인인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소송에 따른 우발채무를 떠안을 위험은 있습니다. 또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가 합치면 시장 점유율 60%로, 공정거래위원회 독점 기준인 50%를 넘어 기업결합 심사를 받아야 할 전망입니다.

한편 두산그룹은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이 성사되면 경영정상화를 위한 3조원 규모의 자구안 이행도 됩니다. 두산그룹인 이외에도 클럽모우CC(1850억원)를, ㈜두산은 두산솔루스(6986억원)·모트롤BG(4530억원), 네오플럭스(730억원), 두산타워(8000억원)를 매각하고 1조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한 바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