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이니텍, 금융권 디지털 혁신 위한 ‘금융 채널 패키지’ 선봬

금융 보안 전문 기업 이니텍·채널계 서비스 출시 지원하는 클라우드 선봬
대고객 서비스 출시 위한 솔루션 일괄 계약부터 컨설팅·구축·유지보수까지 ‘One Stop’ 제공
KT 금융 채널 패키지 서비스 홍보 이미지. 이미지 | KT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KT는 금융 보안 전문기업 이니텍과 손잡고 금융권 디지털 혁신(DX)을 위해 나섭니다.

14일 KT(대표이사 구현모)는 금융 보안 전문 기업 이니텍(대표이사 강석모)과 함께 금융 채널계 대상 토탈 전자 금융 서비스인 ‘금융 채널 패키지’를 출시합니다.

이니텍은 다년간 금융 시스템 통합(SI) 시장에서 K뱅크, 카카오뱅크 등 다양한 금융사의 IT 솔루션을 구축한 경험이 있는 전문 기업입니다.

KT와 이니텍은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 등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는 금융권이 신규 서비스 개발에 따른 보안위험과 투자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적인 IT 인프라운영을 할 수 있도록 이번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습니다.

특히 모바일·인터넷 뱅킹, 영업점·콜센터 전산시스템, 자동화기기(ATM) 등 고객과 외부 접점 역할을 하는 IT 시스템인 ‘채널계’를 위한 특화 서비스가 특징입니다.

‘금융 채널 패키지’는 고객 접점 채널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키보드 보안 ▲방화벽·백신 ▲단말기 지정 ▲SSL인증서 ▲통합 설치 ▲인증서모듈 등 관련 솔루션을 KT와 협약된 솔루션사를 통해 일괄 계약해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KT는 서비스 컨설팅부터 개발, 구축, 관제, 운영, 유지보수까지 ‘OneStop’으로 전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또 금융 특화 솔루션에 강점이 있는 이니텍이 ‘금융 ASP’, ‘금융 BCP’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해 선보입니다. 금융 ASP(Application Service Provider) 는 인터넷 뱅킹 같은 고객 서비스를 은행이 이니텍에 위탁하는 것으로 국내 다수 은행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금융 BCP(Business Continuity Planning)는 은행이 자체적인 시스템을 보유·운영하고 시스템 용량이 부족하거나 장애 발생시 이니텍이 실시간 복구 지원 등 서비스 연속성을 위해 백업해주는 서비스입니다.

금융 클라우드 도입시 필수 조건인 DR(재해복구)서비스도 유연하게 사용시기를 조절할 수 있어 비용 절감을 할 수 있습니다.

금융 채널 패키지를 사용하면 연 중 사용 회수가 몇 번 되지 않는 DR 서비스를 평소에는 정지해 뒀다가 필요할 때만 운영할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서비스의 장점인 초기 개발 구축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필요할 때 신속하게 인프라 확장이 가능한 장점이 있습니다. 보안 취약점 분석평가, 정보보호 지원, 품질관리(SLA) 지원, 통합 관제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KT는 금융권 DX 혁신을 위한 금융 특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금융권에서 퍼블릭클라우드를 원활하게 도입하도록 금융 전용 클라우드 존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고, 마이데이터 산업을 위한 금융 마이데이터 패키지 상품을 출시하는 등 금융권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미희 KT Cloud·DX사업본부장(상무)는 “KT는 금융 채널 패키지 서비스로 금융 채널계 대상 One Stop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금융권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DX 플랫폼 사업자로서 금융권을 위한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