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정의선 체제 본격화…車·모비스·건설·위아 사장 교체

신사업 신규 임원 전체 30%..40대·여성 비중 높여
장재훈 현대차 사장, 승진과 동시에 대표이사 내정
현대자동차그룹 양재 사옥.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대대적인 쇄신인사를 단행하며 정의선 회장 체제 본격화를 알렸습니다. 미래 먹거리 사업을 담당하는 임원들이 대거 승진하고 현대자동차·현대건설·현대모비스·현대위아 등 주요 계열사 수장이 교체됐습니다.

현대차그룹은 15일 급변하는 대내외 경영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미래 산업 생태계를 주도할 리더십 확보를 위한 2020년 하반기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전문성과 리더십을 겸비한 리더를 발탁해 그룹 미래 사업과 신기술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창의적이고 열린 조직 문화 혁신을 가속화가 핵심이라는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사업 성과와 역량이 검증된 리더를 주요 그룹사 신임 대표이사로 전진배치해 그룹사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했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습니다. 또한 UAM(도심항공모빌리티), 자율주행, 수소연료전지, 로보틱스 등 신사업에서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할 탁월한 성과와 전문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 리더와 신임 임원에 대한 승진 인사도 실시했습니다.

(왼쪽부터)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정재욱 현대위아 사장. 사진 | 현대자동차그룹

신규 임원 승진자 가운데 약 30%가 미래 신사업·신기술·R&D(연구·개발) 부문에서 배출됐습니다. 나이와 성별도 다양해졌습니다. 높은 성과와 잠재력을 인정받은 40대 초·중반 인재에 대한 임원 발탁 인사와 함께 여성 임원 5명을 새로 선임하는 등 실적과 능력 위주의 인사가 이뤄졌습니다.

먼저 주요 계열사를 이끄는 대표가 대거 발탁됐습니다.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정재욱 현대위아 사장이 대표이사에 내정됐습니다. 기존에 사업을 이끌던 김용환 현대제철 부회장,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 김경배 현대위아 사장,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서보신 현대차 사장은 고문으로 위촉됐습니다.

장재훈 사장은 이번에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하는 동시에 대표이사에 내정됐습니다. 국내사업본부와 제네시스사업본부를 담당해 괄목할 성과를 거뒀으며 경영지원본부를 맡아 조직 문화 혁신 등을 주도했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전사 차원의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추진할 적임자로 꼽힌다”고 밝혔습니다.

이원희 사장은 미래 자동차 비즈니스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글로벌 사업 최적화, 전동화·스마트팩토리 등 밸류체인 혁신, 기술개발 시너지 강화 등의 역할에 집중합니다.

현대모비스 R&D 및 전장BU를 담당하는 조성환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하고 대표이사에 올랐습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부사장, 현대오트론 대표이사 등 경험과 전문성을 토대로 현대모비스 미래 신기술·신사업과 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윤영준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하고 대표이사에 내정됐습니다. 주택사업 브랜드 고급화 및 주요 대형 수주사업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창출했고 핵심 경쟁력 확보 및 조직문화 혁신 추진을 주도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현대위아 신임 사장으로는 현대자동차 구매본부장 정재욱 부사장이 승진 임명됐으며 대표이사로 오릅니다. 정재욱 사장은 30년 이상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 부품개발 부문을 경험한 부품개발 전문가로 전동화 핵심부품 등 현대위아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 및 경쟁력 제고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신사업을 관장해온 임원들의 약진도 두드러졌습니다. 현대자동차 로봇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현동진 로보틱스랩 실장을 신규 임원에 선임하는 등 미래 신사업·신기술·R&D 부문 신규 임원 승진자는 이번 하반기 인사에서 신임 임원 승진자 중 약 30%에 달합니다.

UAM 사업을 총괄하는 신재원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NASA) 출신 항공 전문가로 UAM 개발과 사업 가속화 및 그룹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체화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습니다.

현대·기아차 제품통합개발담당 이규오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개발을 담당했으며 미래 전기차 시장에서 기술 리더십 확보에 주력할 예정입니다.

연료전지사업부장 김세훈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김세훈 부사장은 연료전지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으로 전문성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이번 승진으로 미래 전동화 비즈니스에서 선도적 경쟁력 향상을 담당하게 됩니다.

높은 성과와 잠재력을 인정받은 40대 초·중반 인재에 대한 임원 발탁 인사도 시행됐습니다. 신성우 현대기아차 CVC팀장 책임매니저, 윤구원 현대차 경영분석팀장 책임매니저, 김택균 기아차 외장디자인실장 책임연구원, 이상봉 현대캐피탈 Data Science실장 시니어매니저, 이형민 현대건설 국내법무담당 책임매니저가 상무로 승진했습니다.

여성 임원도 5명이 신규 선임됐습니다. 김주미 현대차 브랜드커뮤니케이션1팀장 책임매니저, 허현숙 기아차 북미권역경영지원팀장 책임매니저, 박민숙 현대커머셜 CDF실장 시니어매니저, 최문정 현대건설 플랜트영업기획팀장 책임매니저, 박인주 현대건설 일원대우재건축 현장소장 책임매니저가 상무로 승진했습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급변하는 대내외 경영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미래 사업 비전을 가속하는 역량 확보에 초점을 둔 인사”라며 “미래 고객 삶에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 핵심 성장 축인 자율주행, 전동화, 수소연료전지 분야와 함께 로보틱스, UAM, 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리더십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 Comments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인더피플] '미래·실용·혁신'…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설명하는 세 가지 리더십 - 인더뉴스(iN THE NEWS)
12 days ago

[…] 현대차그룹 정의선 체제 본격화…車·모비스·건설·위아 사장 교체 […]

[신년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올해는 신성장동력으로 대전환 이룰 것” - 인더뉴스(iN THE NEWS)
12 days ago

[…] 현대차그룹 정의선 체제 본격화…車·모비스·건설·위아 사장 교체 […]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