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기준 코픽스 반등…주담대 금리 오른다

올 들어 두 번째 반등..11월 기준 0.90%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은행권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의 금리산정 기준이 되는 자금조달비용지수(COFIX·코픽스)가 한 달 만에 반등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부터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에 연동되는 주담대 변동금리도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15일 은행연합회는 11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가 전월 대비 0.03%포인트 오른 0.90%를 기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올해 코픽스는 지난 9월 한 차례 반등한 뒤 10월 다시 내려갔습니다.

11월 신(新)잔액 기준 코픽스는 0.96%로 전월 대비 0.04%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같은 기간 잔액 기준 코픽스도 0.04%포인트 내린 1.21%로 집계됐습니다. 신·잔액 기준 코픽스는 모두 역대 최저 수준입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입니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되거나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상승 또는 하락합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에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며 “코픽스 연동 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 코픽스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대출 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