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꼼짝마!”…삼성물산, 충간소음 전문연구소 설립

층간소음 원인·현황·솔루션 연구..연구소장에 김재호 ENG센터장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물산 본사.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삼성물산이 단순 양질의 주택 공급을 넘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불거진 공동주택 층간소음을 해결하기 위해 ‘층간소음연구소’를 신설합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16일 조직을 개편하면서 사회 문제 해결의 주체로서 기업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층간소음연구소를 새로 설립했다고 16일 알렸습니다. 

삼성물산이 층간소음 연구조직을 신설한 건 층간소음이 단순히 주거 성능 이슈가 아닌 사회 문제로 확산됐기 때문입니다. 층간소음은 공동주택 불편사항 1위로 지목되고 관련 분쟁이 계속 늘고 있는데요.

층간소음연구소는 삼성물산 내 ENG센터 산하에 석박사급 인력 10여명으로 구성됩니다. 연구소장은 부사장급인 김재호 ENG센터장이 담당합니다.

층간소음연구소는 향후 층간소음의 원인과 현황 분석부터 재료와 구조, 신공법 등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한 기술과 솔루션 등을 종합 연구합니다. 이를 통해 확보된 기술은 지속적인 실험과 검증을 통해 공동주택 건설현장에 단계적으로 적용됩니다. 

층간소음 연구소를 맡게 될 삼성물산 ENG센터 김재호 부사장은 “꾸준히 층간소음 등 주거성능 개선을 위한 기술개발과 적용을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 공동주택을 건설하는 주체로서 사회 문제가 돼온 층간소음에 보다 책임감 있게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삼성물산은 이날 정기 조직개편에서 기존 건축토목사업부, 플랜트사업부, 하이테크사업부 3개 사업부 체제는 유지하면서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신사업추진실을 신설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