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연내 ‘플래시’ 제거하고 웹사이트 시스템 개편

어도비 플래시 플레이어 공식 지원 종료 앞두고 보안 사고 예방 목적
다음 웹사이트·카카오TV·카카오맵·다음에디터 등 웹 표준 전환 작업 진행
카카오 CI. 이미지 | 카카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가 인터넷 앱 어도비 플래시 플레이어(이하 플래시)의 공식 기술 지원 종료를 앞두고 사이트 시스템 개편 막바지 작업에 나섰습니다.

플래시는 PC 웹브라우저에서 음악 재생·애니메이션·게임·광고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재생하는 플러그인 소프트웨어입니다.

플래시 개발사 미국 어도비가 이달 31일부터 공식 지원을 종료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취약점을 보완하는 패치 업데이트도 중단됐는데요. 이 때문에 최신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지 않거나 직접 플래시를 설치해 작동할 경우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해킹, 신규 악성코드 감염 등의 위협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카카오는 이 같은 보안 사고를 사전 방지하기 위해 다음 웹사이트, 카카오TV, 다음에디터 등의 서비스에서 현재 사용하는 플래시를 제거하고 ‘HTML5’, ‘WebGL’, ‘WebAssembly’ 등 개방형 웹 표준기술을 활용해 대체합니다.

카카오TV와 카카오맵은 이미 각각 지난 10월,11월 이용자 대상으로 플래시 관련 기능 종료와 업데이트를 공지한 바 있습니다.

카카오 측은 “플래시 관련 보안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콘텐츠 제작사, 웹사이트 운영사, 이용자 모두가 플래시 사용을 중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연내 웹 표준 전환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원활한 서비스 사용 및 보안을 위해 브라우저 및 OS 버전을 서비스에서 제안하는 기준 이상으로 업데이트하는 것을 권장드린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