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행장 2년 더 신한은행 이끈다…디지털 전환 가속화

신한금융, 차기 행장 후보로 선정
디지털 역량·리더십 높은 평가
진옥동 신한은행장. 사진ㅣ신한은행 제공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진옥동 신한은행의 연임이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신한금융지주는 17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고 차기 신한은행장 후보로 진옥동 현 행장을 선정했습니다.

신한금융에 따르면 자경위는 진 행장 재임기간 중 경영성과와 리더십 등을 검토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라는 위기상황인 점과 그간 진 행장이 보여준 디지털 역량·리더십을 높게 산 것으로 보입니다.

이날 열린 자경위에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변양호 사외이사, 이윤재 사외이사, 허용학 사외이사, 박안순 사외이사 등 모두 5명이 참여했습니다. 향후 자경위에서 추천된 임원은 자회사별로 이사회를 열어 최종 선임할 계획입니다.

진 행장은 이사회에서 선임이 최종 결정되면 오는 2022년 말까지 2년 더 신한은행을 맡게됩니다. 지난해 3월 취임해 현재는 2년의 임기를 마친 상태입니다.

진 행장의 연임이 사실상 확정되면서 신한은행은 앞으로 디지털 기업으로 전환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최근 진옥동 행장은 혁신 추진 조직인 ‘디지털 혁신단’을 신설하고 외부 인사를 리더로 영입한 바 있습니다.

글로벌사업 전략 다변화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전략적으로 글로벌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해 지난 10월 말 기준 20개국 153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상반기 해외법인 순익은 1012억원으로 4대 은행 중 가장 높습니다.

진 행장은 지난 1986년 신한은행에 입사해 국제업무팀 팀장, 오사카지점장을 역임했습니다. 이후 신한은행 일본법인인 SBJ은행 부사장과 법인장을 거쳐 2017년엔 신한은행 부행장과 신한금융 부사장을 두루 지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