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자문위, 모더나 백신 사용 승인 권고

화이자 이어 모더나도 상용화될 전망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권고했습니다.

모더나 백신이 긴급사용승인을 받으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에 이어 미국에서 두 번째로 유통되는 코로나19 백신이 됩니다.

VRBPAC는 17일(현지시간) 제약사 모더나가 신청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안건을 심의한 뒤 표결에 부쳐 찬성 20, 반대 0, 기권 1로 긴급사용승인을 FDA에 권고했습니다. 위원회는 18세 이상의 성인에 대한 모더나 백신 접종은 위험성보다 이득이 더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FDA는 자문위 권고를 토대로 조만간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FDA 승인이 나면 백신의 배포가 가능하지만, 실제 접종을 하려면 CDC의 자문위원회 권고 결정과 CDC 국장의 수용 서명이 있어야 합니다.

앞서 화이자 백신의 경우 지난 10일 FDA 자문위의 권고 결정 후 13일 CDC 국장의 서명까지 ‘초고속’으로 진행된 것을 고려하면 이번에도 늦어도 2∼3일 내로 후속 절차가 마무리될 전망입니다.

최근 모더나는 자신들의 백신이 화이자의 효능 보다 뛰어나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보관해야하기 때문에 유통이 쉽지 않았지만, 모더나 백신은 일반 가정용 또는 의료용 냉장고의 표준 온도인 영상 2.2∼7.8도에서 최대 30일간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어 유통·보관도 더 용이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이날 FDA 자문위 회의에서 찬성표를 던진 제임스 힐드리스 박사는 “1월에 유전자염기서열을 파악하고 나서 12월에 두 종류의 백신을 보유하게 된 것은 놀라운 성취”라고 말했습니다.

반면에 표결에서 기권한 국립보건원(NIH) 소속 마이클 쿠릴라 박사는 18세 이상 성인에 대한 사용승인은 지나치게 광범위하다면서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한정해 접종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습니다.

미 정부의 백신개발을 총괄하는 팀 ‘초고속작전’의 몬세프 슬라위 최고책임자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포함해 연말까지 4000만 도즈(dose)의 백신을 미전역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들 백신은 2회 접종해야 정상적 면역력이 생기기 때문에 20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