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 인공신경망 기반 번역 앱 ‘H-트랜스레이터’ 공개

사내 임직원간 원활한 소통 위해 개발
자동차 산업에 특화된 번역 품질 제공
현대차그룹은 모바일 기기로 한국어와 영어로 의사소통할 수 있는 인공신경망(두뇌 정보처리 역할을 하는 신경망 형태를 모방한 인공지능 알고리즘) 기반 기계번역 앱 ‘H-트랜스레이터(H-Translator)’를 18일 공개했습니다. 사진 | 현대자동차그룹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외 임직원 간 소통 강화와 원활한 협업을 위해 자동차 산업에 특화된 자체 번역 모바일 앱(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모바일 기기로 한국어와 영어로 의사소통할 수 있는 인공신경망(두뇌 정보처리 역할을 하는 신경망 형태를 모방한 인공지능 알고리즘) 기반 기계번역 앱 ‘H-트랜스레이터(H-Translator)’를 18일 공개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미래 신기술 연구개발 부문 등에서 해외인재 영입이 늘어나면서 임직원 간 의사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어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차그룹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담당하는 ‘에어스 컴퍼니(AIRS Company)’가 개발을 맡았습니다. 지난 11월 사내 그룹웨어 시스템에 적용했던 업무용 번역 시스템을 개량했습니다.

H-트랜스레이터는 한국어와 영어 간 ▲문장 번역 ▲문서 및 화면 사진 번역 ▲실시간 대화방 번역 기능 등을 지원합니다. 또한 텍스트뿐 아니라 음성으로도 내용을 입력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내용을 소리로 전환하는 기능도 제공합니다.

국내 최초로 대화방 실시간 번역 기능을 적용한 점도 특징입니다. 해외에 떨어져 있는 동료들과 모바일 회의 대화방 등에서 텍스트 또는 음성 입력을 통해 각자의 언어로 대화하면서 번역되는 내용을 바로바로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번역은 자동차 산업에 특화된 품질을 제공합니다. 기술과 기계, 소프트웨어, 모빌리티 용어 등을 해석하기 때문에 향후 차량이나 로봇에 탑재될 일반 사용자용 번역기 개발을 이끄는 초석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는 기계번역, 음성인식, 음성합성, 문자인식 등 인공신경망 기반 기계번역 기술을 고도화하고 중국어(한자) 등으로 번역 언어를 확장하겠다”며 “웨어러블 디바이스(Wearable device)에도 관련 기술을 탑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이번에 공개한 H-트랜스레이터를 비롯해 앞으로도 혁신적 스마트 기술을 업무에 접목해 더욱 기민하고 유연한 조직으로 변모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