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성장률 전망 -1%대로 사실상 하향 조정

기존 -1.1%대에서 조정..코로나19 확산세 반영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정부가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사실상 하향 조정했습니다. 기존 -1.1%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반영해 -1%대로 한발 물러섰습니다. 하락폭이 -1%대 후반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2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올해 -1%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정부가 지난 17일에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로 -1.1%를 특정해 제시한 점을 고려하면 실제 성장률이 이보다 낮게 나올 가능성을 열어둔 셈입니다.

당초 정부는 경제정책방향 때 코로나19 3차 확산 상황이 일정 수준에서 통제된다는 가정 아래 -1.1% 성장률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악화함에 따라 미세 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범 차관은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에 가장 근접한 국가이자 경제규모 세계 10위 국가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내년도 우리 경제의 성장률도 3.2%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용범 차관은 “글로벌 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제적 피해가 지속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미국 12월 둘째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9월 이후 최대치를 경신했고 영국에서는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 확산으로 런던 등의 방역조치가 최고 수준으로 격상되는 등 경제적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전개 상황을 비롯해 미국 상무부의 중국 기업 블랙리스트 추가 등 미국·중국 간 갈등, 영국-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 협상 지연 등 리스크 요인으로 연말·연초에 시장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용범 차관은 “시중 유동성이 우리 경제의 포용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데 쓰이도록 보다 세심하게 관리할 것”이라며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강화하고 한국판 뉴딜 및 BIG3(미래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 분야 등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민간투자 인센티브를 제고하며 주식 장기보유에 대한 세제지원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