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1092명…사흘 만에 다시 1000명대

서울 376명-경기 310명-충북 58명-인천 49명-광주 36명-대전 35명 등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이미지ㅣ게티이미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23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92명를 기록했습니다. 전날보다 대폭 늘어나면서 지난 20일(1097명) 이후 사흘 만에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92명 늘어 누적 5만 255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867명)보다 225명 늘었었는데요. 방대본은 애초 전날 확진자 수를 869명으로 발표했으나 경기도 오집계로 2명을 제외했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60명, 해외유입이 32명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73명, 경기 299명, 인천 46명 등 수도권이 718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북 58명, 광주 35명, 대전 34명, 제주 33명, 부산 32명, 경남 28명, 경북 25명, 대구 24명, 전북 20명, 울산 16명, 강원 13명, 전남 12명, 충남 11명, 세종 1명입니다. 비수도권 전체 확진자는 342명으로,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서울 구로구 요양병원·요양원과 관련해 총 107명이 감염됐고, 충북 괴산·음성·진천군 병원 사례에서는 86명이 확진됐습니다. 광주 북구의 한 요양원에서도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해 1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제주 종교시설 감염이 모임과 사우나 등으로 전파되면서 총 112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대구 동구에 있는 종교시설과 관련해서도 31명이 감염됐습니다. 이 밖에 경북 청송군 지인모임(13명), 강원 강릉시 가족모임(10명) 등 소모임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2명으로, 전날(45명)보다 13명 줄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23명은 경기(11명), 서울·인천(각 3명), 울산(2명), 광주·대전·전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376명, 경기 310명, 인천 49명 등 수도권이 735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전날에 이어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7명 늘어 누적 739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1%입니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난 284명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