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리포트] 코로나로 불안한 유럽경제…내년엔 반등할까?

코로나19發 봉쇄조치로 올해 경제성장률 ‘냉·온탕’ 넘나들어
국제금융센터 “내년 1분기 반등..3분기까지는 회복세 전망”
코로나19 억제·경제회복기금이 핵심..“과도한 낙관은 경계”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세계 경제가 큰 타격을 입었지만, 그 중에서도 ‘유로존’의 경제 위축이 두드러졌습니다. 올해 유로지역 경제성장률은 2분기 –11.7%에서 3분기 12.5%로 반등, 냉탕과 온탕을 넘나들었는데요.

전문가들은 내년에 유럽경제가 완만한 개선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답보 상태에 머무르던 유럽펀드에도 활기가 더해질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국제금융센터는 지난 21일 ‘2021년 유로존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유로존 경제가 내년 1분기 반등을 시작해 3분기까지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다만 코로나19 억제 속도와 실업률 전망에 따라 내년 경제성장률이 갈릴 것으로 내다 봤습니다.

주요한 국제경제기구들은 내년 유로존 성장에 대해 ‘플러스’로 전망했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5.2%, 유럽중앙은행(ECB)은 3.9%,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3.6%로 각각 예측했습니다. 주요 투자은행(IB)은 4.9%까지 성장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이처럼 성장률 전망의 격차가 큰 까닭은 코로나19 억제책과 ‘경기 부양책’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내년 유로존에서 코로나19가 효과적으로 억제될 경우 약 5% 수준의 성장이 가능하겠지만, 봉쇄조치가 반복되면 경기회복이 억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실제 유로 지역에서 경제회복 자금이 풀릴 때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스톡스50지수가 상승했습니다. 유럽 정상들이 경제 충격 극복 합의안을 마련한 지난 7월 유로지수는 3400선을 회복했고 유럽 펀드 수익률도 잇따라 올라 회복세를 보인 바 있습니다.

한국은행도 ‘유로지역 경제동향과 전망’을 통해 지난 11일 EU정상회의에서 합의된 경제회복기금 출범이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정식출범을 위해서는 유럽의회의 승인과 회원국 위회비준 절차 등이 남아 있지만 출범 이후엔 EU내 경제력 격차 해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씨티은행도 이런 이유로 유럽지역의 ‘소버린 리스크’는 제한적일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소버린 리스크는 국제금융시장에서 채권발행이나 차입을 통해 자금을 빌리는 주체(정부·국가기관)가 채무상환을 하지 못하게 되는 위험을 말합니다.

현재 독일을 제외한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은 오는 2022년이 돼야 코로나19 이전 경제 수준으로 회복될 전망입니다. 그러나 ECB의 통화완화와 EU 차원의 재정지원을 감안할 때 이탈리아, 스페인 등의 재정 위험이 현실화 될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습니다.

국제금융센터는 유럽지역의 ‘물가부진 해소 여부’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내년 경기회복에 따른 반등세가 예상되지만 유로화 강세 등이 겹쳐 급격한 상승에는 한계가 있다는 겁니다.

국제금융센터 관계자는 “백신 상용화로 내년 중반 이후 회복세를 기대하고 있다”며 “다만 코로나19 변종이 나오고 백신 부작용 우려가 있어 과도한 낙관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Global 글로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