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대한적십자에 불우이웃돕기 성금 1억원 기탁

재난안전 취약계층 지원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대한적십자사에 ‘재난안전 취약계층을 위한 인도주의 활동 후원’을 위한 성금 1억원을 기탁했습니다.

24일 GC녹십자에 따르면 이 기부금은 임직원이 기부하는 금액만큼 GC녹십자의 후원금이 더해지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조성됐습니다. 성금 절반인 임직원 기부금은 올 한해 동안 진행된 회사 기부 프로그램을 통해 모아졌습니다.

이번 성금은 적십자사를 통해 노인, 장애인, 아동청소년 등 재난 시 위험에 놓이기 쉬운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활동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적십자사는 법정 재난관리책임기관으로서 구호품 지원 과 대피소 설치, 구호요원 양성, 심리사회적지지 및 재난심리회복지원 등 재난 취약계층을 위한 종합적인 구호활동을 전개해오고 있습니다.

최승권 GC 경영지원실장은 “기후변화와 사회적 환경 변화로 재난 범위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작은 나눔이지만 꼭 필요한 곳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들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Life 라이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