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강한승·박대준 2인체제로…김범석 ‘의장’ 취임

고명주 대표는 개인 사유로 사임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왼쪽)와 박대준 쿠팡 대표이사. 사진 | 쿠팡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쿠팡이 4인 각자대표 체제를 새해부터 강한승·박대준 대표이사 2인 체제로 변경합니다. 쿠팡을 만들고 지금까지 대표이사를 역임해온 김범석 대표는 이사회 의장으로 취임합니다.

쿠팡은 31일 이사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2인 각자대표 체제 변경을 의결합니다. 기존 김범석·고명주·박대준·강한승 4인 각자대표 체제에서 김범석 대표는 이사회 의장으로 이동하며 고명주 대표는 개인 사유로 사임합니다. 전문화된 역할 분담을 바탕으로 쿠팡의 사업을 더욱 발전시키려는 조치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범석 대표는 앞으로 넓은 시각에서 전략을 구상하고 고객의 삶을 개선하는 혁신을 만드는데 전념할 계획입니다. 회사 운영은 강한승 대표가 총괄하게 되고 박대준 대표는 기존처럼 신사업 분야를 계속 담당합니다.

강한승 대표는 청와대 법무비서관 출신으로 지난 10월 쿠팡에 영입됐습니다. 고려대학교 법대를 나와 판사로 활동한 전력을 살려 지금까지는 쿠팡에서 법무와 경영관리 부문을 총괄해 왔습니다. 박대준 대표는 올해 1월 대표로 선임됐습니다. 익일 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과 배달서비스 ‘쿠팡이츠’ 등 주로 신사업 분야를 이끌어왔습니다.

쿠팡 관계자는 “검증된 두 명의 대표이사가 각자 전문성을 바탕으로 효율적이고 추진력 있게 각 부문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쿠팡, 나스닥 상장설 재점화…연내 가능할까 - 인더뉴스(iN THE NEWS)
5 days ago

[…] 쿠팡, 강한승·박대준 2인체제로…김범석 ‘의장’ 취임 […]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