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효과있어…1월 2일에 상향 여부 발표”

“최근 2주 확진자 늘었지만, 생각보다 많지 않아”
사회적 거리두기.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정부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 상황과 관련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내년 1월 2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31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과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 조치는 모두 내년 1월 3일 종료된다”며 “이에 정부는 1월 4일 이후의 방역 조치 방안에 대해 부처, 지자체뿐 아니라 생활방역위원회의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통해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오늘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내년 1월 2일 중대본 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지난 8일부터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해 왔고 24일부터는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을 적용하며 여행과 모임을 제한해 왔는데요. 윤 반장은 현 상황에 대해 “환자 발생 추이가 반전돼 3차 유행이 줄어드는 양상은 아직 보이고 있지는 않다”면서 “억제를 넘어 유행이 감소하는 변곡점을 넘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다만 정부는 현재 거리두기 조처를 통해 신규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거리두기를 통해 효과가 조금 느리지만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한다”며 “거리두기를 강화하면서 주별로 증가 폭이 둔화하고 있어, 최근 2주 정도는 900∼1000명 선에서 정체되는 국면을 맞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현재 감염상황과 감염 재생산지수 등을 근거로 계량적으론 환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현실에서는 이보다 훨씬 둔화하는 수준으로 떨어지고 있다”면서 “이 부분도 결국 거리두기 효과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부연했습니다.

손 반장은 “보통 거리두기가 최고조 효과를 나타내려면 열흘에서 2주 정도 뒤를 봐야 하는데 연말연시 방역 대책은 시행된 지 이제 일주일을 좀 넘은 상황”이라며 “(앞으로) 효과가 더 나타나서 이 정체되고 있는 확산 추이가 더 꺾이는, 다시 말해 환자 증가가 감소하는 쪽으로 전환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4일부터 스키장·학원 풀고 야외스크린골프장 폐쇄?… 중수본 문건 추정 인터넷 유포 논란 - 인더뉴스(iN THE NEWS)
16 days ago

[…] 정부 “거리두기 효과있어…1월 2일에 상향 여부 발표” […]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