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정관 개정으로 발행주식 한도 늘려…아시아나 인수자금 마련 ‘목적’

임시주총 열어 주식 총수 2억 5000만주→7억주 변경
정관 변경 안건 2대 주주 국민연금 반대, 70% 찬성
대한항공 A330 여객기에 화물이 탑재되고 있습니다. 사진 | 대한항공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대한항공이 발행주식 총수를 늘리기 위해 정관을 고쳤습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자금 마련을 위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발행주식 총수를 기존 2억 5000만주에서 7억주로 늘리는 내용의 정관 일부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임시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 중 55.73%인 9772만 2790주가 출석했으며, 이 중 69.98%가 찬성했습니다. 정관 변경은 특별 결의 사안으로 주총에 참석한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합니다.

정관 변경안 통과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통합도 순탄하게 이어질 전망입니다. 대한항공은 우선 오는 3월 예정된 2조 5000억원 수준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예정대로 진행합니다.

이후 기업결합신고가 완료되는 시점에 아시아나항공의 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 아시아나항공 지분 60% 이상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1월 중순까지 국내외 경쟁 당국에 기업결합신고를 제출할 계획입니다.

한편 대한항공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은 정관 변경을 반대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의 귀책사유를 계약 해제 사유로 정하지 않아 대한항공에 불리할 수 있다는 점 등 주주가치 훼손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