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TV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업체 ‘알폰소’ 인수

알폰소에 약 870억원 투자해 지분 50% 이상 확보
기존 LG TV에 맞춤형 광고 및 콘텐츠 제공 가능
LG전자가 TV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 ‘알폰소(Alphonso)’를 인수합니다.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TV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 ‘알폰소(Alphonso)’를 인수합니다. 콘텐츠와 광고 등 TV 서비스 부문을 강화하려는 의도입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알폰소에 약 8000만 달러(약 870억원)를 투자하고 지분 50% 이상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최근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며 하드웨어 분야에서 신성장동력을 강화한 데 이어 소프트웨어 분야에서도 유망 업체를 인수하며 시너지를 꾀하는 것이라 의미가 크다”며 “이번 인수는 기존 주력 사업에 디지털전환을 접목해 서비스, 콘텐츠, 소프트웨어 분야로 TV 사업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G전자는 신사업 분야에서 ▲ZKW ▲엘지 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등 투자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주력 사업 분야에서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모듈 경쟁력 강화를 위해 룩소프트(Luxoft)와 합작 법인을 설립하는 등 서비스 부문 사업 모델 다변화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지난 2012년 설립된 알폰소는 독자 개발 인공지능(AI) 영상분석 솔루션을 보유했으며 북미 1500만 가구 TV 시청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최근 LG전자를 포함해 샤프, 도시바, 하이센서 등 글로벌 TV 제조업체 및 솔루션 기술업체와도 협업해왔습니다.

LG전자는 이번 인수로 TV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고 서비스 및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알폰소가 갖춘 광고·콘텐츠 분석 역량을 활용해 LG전자 TV에서 ‘LG채널’ 등 맞춤형 서비스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됩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이처럼 고객 취향을 세분화해 분석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고객 트렌드를 주도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단순한 콘텐츠 수익 창출뿐 아니라 TV를 넘어선 전 사업 영역에서 시너지를 내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디지털전환을 기반으로 사업 구조를 고도화하는 동시에 고객 가치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 영역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