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상의회장 “코로나 충격, 중장기적으로 대처해야”…59년 만에 첫 화상 신년회

정세균 국무총리·성윤모 산업부 장관·김동명 한노총 위원장 현장 참석
서울서 부산넘어 해외까지 국내외 상공인 600명 랜선 타고 한 자리에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정·관·재계 언택트 신년 인사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 | 대한상공회의소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7일 “새해 경제에 지나친 낙관은 경계해야 한다”며 “코로나로 인한 경제 충격을 중장기적으로 그려보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한상의는 7일 상의회관에서 정·관계, 재계, 노동계, 주한 외교사절 등 각계 주요인사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경제계 신년인사회’를 화상으로 열었습니다.

이번 신년인사회는코로나19로 인해 지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화상행사로 열렸습니다. 비대면 행사로는 국내 최대 규모로 진행됐으며,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동명 한국노총위원장 4명이 현장에 참석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정부측 인사와 경제계에선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장동현 SK 대표이사,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등 주요기업 대표와 전국 41개 상공회의소 회장단이 함께했습니다. 정계에선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 등이 화상연결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석했습니다.

사회각계와 주한외교사절 대표로 해리 해리스(Harry Harris) 주한미국대사, 제임스 킴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회장,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David-Pierre Jalicon) 한불상의회장, 양효군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서울사무소 대표 등도 온라인으로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언택트(비대면) 신년인사회에 취지에 맞게 해외 상공인들도 참석했는데요. 중국 북경에서는 중국삼성, 북경현대차, LG화학, 두산중국, CJ 차이나 등 주요 진출기업과 한국상회 관계자가 온라인으로 참석했습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SK, 한화에너지, 현대건설 등 현지진출 한국기업 대표들이 삼성전자 베트남 복합단지에 모여 화상으로 참석하는 등 해외에서 열심히 뛰고 있는 재외 상공인들도 올해 힘찬 도약을 다짐했습니다.

이번 행사에서 온라인 덕담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국회를 대표해 이학영 산자위원장이, 정부를 대표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전국상공회의소를 대표해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이, 경제계를 대표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이 신축년 새로운 희망을 담은 신년덕담을 온라인으로 전했습니다.

이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코로나로 인한 불확실성이 1년 내내 계속되면서 상공인들로 마음 편한 날이 없었다”며 “특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많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회장은 새해 경제 회복에 대한 지나친 낙관을 경계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그는 “평상시라면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특단의 부양조치들이 있었고, 이들을 정상으로 되돌리는 과정에서 후유증이 남을 가능성이 적지 않기 때문”이라며 “5년에서 10년 앞을 내다보고 새해 들어 어떤 경제적 선택들을 해야할 것인지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 회장은 코로나로 인한 우리 경제의 변화가 어떤 충격을 가져올지 중장기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누적되고 있는 민간 부채, 자산시장 불균형은 우리뿐만 아니라 주요국 모두가 당면한 문제로 향후 적절한 검토와 상응 조치가 뒤따르게 될 것”이라며 “이들의 조정 과정 속에서 기업들 경영 여건이 급격히 악화되는 일은 없도록 관리하는 등 안정적이고 균형 잡힌 출구 전략”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박 회장은 한국 경제 역동성 회복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습니다. 그는 “최근 더욱 빨라진 글로벌 산업 변화 속에서 우리만 감당 못할 수준까지 뒤처지는 것 아닌지 걱정스럽다”며 “국회에서도 여러 사정은 있겠지만 산업 신진대사를 높일 수 있는 법안 처리에 올 한해 전향적인 노력을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박 회장은 “특히 새해에는 보궐선거를 시작으로 정치 일정들이 많다”면서 “정치와 경제이슈를 명확히 구분해서 접근해야 경제 입법 과정들이 정치 일정에 매몰되지 않게 대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박 회장은 양극화, 인력 미스매치 같은 사회 현안 해결을 위한 기업들의 인식변화도 강조했습니다. 그는 “우리 사회가 성장과 수익만으로 기업의 모든 행태가 합리화됐던 시대는 이제 지났다”며 “기업도 시민사회의 일원이라는 인식을 갖고,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솔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