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 파죽지세로 3100선도 돌파…電·車군단 ‘폭주’

이미지ㅣ인더뉴스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 코스피가 이틀 연속 급등하며 3150선마저 뛰어넘었다. 삼성전자는 실적 발표와 함께 고공 행진하며 장중 9만원을 터치했고, 현대차 그룹주는 애플과의 자율주행차 협력 소식에 무더기 폭등세를 연출했다.

8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3.97% 급등한 3152.18에 장을 마쳤다. 0.28% 상승 출발한 지수는 오후 들어 삼성전자가 상승폭을 키워나가자 한때 4% 넘게 폭등하기도 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수세와 함께 3100선을 돌파했다”며 “바이든 당선인의 공식 확정으로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된 가운데 자동차, 반도체, 인터넷 내에 종목별 차별화 움직임이 상승세를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반도체를 위시한 전기전차와 자동차의 급등세가 두드러진 하루였다. 이날 삼성전자는 컨센서스를 소폭 하회하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했지만 올해 실적 호조 기대감에 매수세가 몰리며 7% 넘게 급등, 또 다시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현대차 그룹주도 애플과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장 초반부터 폭등세를 보였다. 현대차는 19.4% 급등했고 현대위아가 21.3%, 현대모비스와 만도도 10% 넘게 점프했다. 기아차는 8.4% 강세로 장을 마쳤다.

전차 군단을 필두로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SK하이닉스는 2.60% 올랐고 LG화학은 3.85% 상승 마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2.20%, 셀트리온 2.66%, 카카오 7.83%로 나란히 빨간불을 밝혔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주의 폭등세에 운수장비가 12% 넘게 치솟았고 전기전자, 제조, 서비스, 기계 등도 3% 넘게 올랐다. 다만 전기가스, 통신, 은행 등은 하락세로 마쳤다.

개별종목 가운데는 티에이치엔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해성디에스, 세방, 에스엘 등은 10% 넘게 올랐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코스피와 상반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최근 고공 행진하던 바이오주에 대거 차익 매물이 쏟아지면서 0.11% 내린 987.79에 장을 마쳤다. 대장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5% 넘게 올랐지만 박셀바이오, 피플바이오 등 신규 상장 바이오주들이 줄줄이 급락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